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결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신설 관련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자정 가까운 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환경부는 “시간 관계상 정회를 하게 됐다”며 “10월 5일 이전에 속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회 후 브리핑에서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늘 10시간 가깝게 논의했기 때문에 다음에는 진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으로 연기나 보류가 아닌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10월 5일 이전에 속행되는 회의는 이날과 같은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가 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 원을 들여 흑산도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출장아가씨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이날 제124차 회의가 열리기 하루 전 통행량 데이터, 자연환경 조사, 활주로 안전성, 지역경제 파급력 등 4가지 사안을 보완하겠다면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위원회는 회의 개최를 강행했지만 심의 연기 여부를 놓고 참석자들이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쉽사리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당연직 9명, 민간 당연직 1명, 민간위원 11명 등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오후 7시 40분께 회의가 잠시 정회하자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싣고자 상경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박 차관과 면담을 자청했다. 박 군수가 박 차관을 회의실 옆방으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채 자신들의 의견이 더 반영될 수 있도록 심의를 연기해달라고 거칠게 요구하면서 회의는 오후 9시 15분에야 재개됐다. 이 과정에서 신안군 공무원과 민간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신고를 받은 경찰 2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박 군수는 회의 속행 이후 기자실을 찾아와 “민간위원들이 공항 건설 사안을 부결시키려고 모여서 담합을 하고 환경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이처럼 미온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의를 연기해 1∼2년이라도 시간을 갖고 사업을 보완해야 하는데, 부결시키겠다는 결론을 이미 내린 채 회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군수는 취재진과도 격한 언쟁을 벌였으며, 공항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을 우려한 일부 신안군 주민도 격앙된 모습이었다. 공항이 건설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든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흑산도 공항 건설 여부에 관한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 보호 대책 등을 요구하며 안건을 보류한 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섬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 활성화를 들어 신속히 추진할 것으로 요구하지만, 환경단체는 환경 훼손과 경제성, 안전성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역출장안마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출장몸매최고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사오싱, 저장 성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2018 WTMC(제1회 World Textile Merchandising Conference)가 9월 20~21일 중국 동부의 저장 성 사오싱 시의 커차오(Keqiao) 지구에서 열린다. WTMC의 목적은 직물 산업의 국제화와 변혁의 새 유형을 탐색하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1년 전 이맘때 한 정부 관계자가 사석에서 했던 말이 떠오른다. “우리 정부가 정말 어려운 게 예전에는 미국 당국자들과 협의를 진행해서 딱 결론이 나면 그렇게 믿고 가면 됐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해 놓은 뒤에도 트럼프의 트위터 한 번으로 다 무너진다. 우리 로드맵도 그때마다 다 수정해야 한다. 몇 번을 그렇게 했는지 모른다”는 말이었다. 지난 1년간 한반도 상황은 많이 변했지만, 트럼프 트위터에 춤출 수밖에 없는 불안한 본질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철원군 이장협의회 소속 이장들은 중부전선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경원선 복원공사가 지난 6월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사 중단으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기 때문이다. 이들은 토지매입비 상승으로 공사가 지연됐다는 석연치 않은 답변밖에 받지 못하자 지난 9월 17일부터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를 청와대에 보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웰니스 트렌드와 스포츠 시장 성장에 발맞춰 미국 러닝 브랜드 ‘브룩스 러닝’( 송고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림룡철 北민화협 부회장 “경제협력 분야서 진척 거의 없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림룡철 부회장이 남북 경제협력은 민족 주권에 관한 문제라며 외부의 간섭과 압력을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림 부회장은 2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한겨레통일문화재단 공동주최로 열린 ‘범민족 평화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이보페(Ibope)가 1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는 보우소나루 26%, 고미스 11%, 시우바·아우키민 각각 9%, 아다지 8%로 나왔다. 결선투표 시나리오는 고미스-보우소나루 40% 대 37%, 아우키민-보우소나루 38% 대 37%, 시우바-보우소나루 38% 대 38%, 보우소나루-아다지 40% 대 36%였다. 이에 따라 네 후보는 결선투표에서 승리 가능성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의 곽전(藿田)은 본디 한지(閑地)가 아니라 진공(進供)하는 데 쓰이는 것을 오로지 여기에서 가져가는데….” 조선 숙종실록에 나온 울산 미역과 관련된 구절이다. 여기서 ‘곽전’이란 미역을 따는 곳을 말한다. 또 ‘한지’는 주인이 없는 땅, ‘진공’은 지방의 토산물을 임금이나 상급 관청 등에 바친다는 말이다. 풀이하면 울산 미역이 당시 궁에 오른 진상품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제22권 울산군 편에도 울산 미역이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목이 보인다. 이처럼 과거 울산 미역의 품질은 상당히 높이 평가받아 명성이 자자했던 것으로 보인다. 시간이 흘러 오늘날 울산은 ‘산업수도’를 표방하고 조선업과 자동차산업 중심지가 됐다. 그러나 산업화 역출장안마 물결 속에서도 울산 앞바다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들은 아직도 남아 있다. 특히 울산시 북구의 제전마을을 비롯한 어촌에서는 과거의 명성을 잇는 맛 좋은 미역을 여전히 생산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출장샵안내 전했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계약한 민간 달 탐사는 지난해 머스크가 윤곽을 드러냈던 기존 계획과는 다소 다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애초 계획은 두 명이 팰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 크루 캡슐에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는 것이었다.’라오스 댐 붕괴’ 국제포럼…”지역 주민 동의 의무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한국 정부나 기업이 외국 수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하기 전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사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강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이사는 19일 서강대 가브리엘관에서 열린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무엇이 문제인가:메콩의 목소리와 한국’ 국제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는 먼저 “댐 건설 혜택이 출장맛사지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지, 전력 판매를 통한 세수가 늘면 국민의 빈곤 감소와 경제 효과를 담보하는지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을 위한 한국시민사회 태스크포스(TF) 소속인 이 이사는 “세계 댐위원회(WCD)는 댐 계획은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해당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어떤 댐도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 또는 공기업이 참여하는 개발 사업은 국제사회 기준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확률이 매우 높은 수력 발전소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철저한 사회·환경평가의 이행,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사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세이프 가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

IELTS 시험 결과를 지원자들에게 요구하고 IELTS 시험을 인정하는 전문 관계 기관과 정부 부처의 예시: 2일 호텔을 방문한 결과 재개장하면서 호텔 내에서 북한 측의 흔적을 별로 찾아볼 수 없었다. 한복 차림의 북한 여직원이 손님을 맞던 접수부엔 양장을 입은 중국인 남녀 직원이 서 있고, 북한에서 온 종업원이 서빙하던 커피숍은 운영을 중단했다. 호텔 로비를 오가며 북한 말투로 얘기하던 무역상들은 볼 수 없으며, 재개장 후 이곳을 찾는 북한 사람이 거의 없다고 호텔 직원들이 전했다. 예전 호텔 입구에 게양됐던 북한 인공기는 중국 오성홍기로 대체됐다. 다만 로비 한구석에 위치한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 고려항공 사무실은 예전처럼 영업 중이었다. 고려항공은 최근 선양~평양 간 왕복노선을 주 2회에서 주 3회로 늘리고 영업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그럼 중국 내 대표적 북중합작 기업이던 칠보산호텔의 명맥은 완전히 끊긴 것일까. 접경지역의 한 소식통은 “혈맹으로 불리는 북중 간 특수관계를 고려할 때 대북제재 국면에서 외부에 노출되지 않는 지하 거래망이 존재할 수 있다”며 “지금은 칠보산호텔이 사라졌지만 향후 북중관계 개선이 진전될 경우 부활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2000년 개장한 칠보산호텔은 160개 객실을 갖춘 15층짜리 4성급 호텔이며 2011년 북한이 훙샹그룹에 호텔 지분 일부를 매각해 북한 측 70% 중국 측 30%의 출자비율로 운영됐었다. 2015년 1월 CNN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칠보산호텔을 북한 해커들의 활동 거점 중 하나로 지목하며 “크고 복잡한 사이버 공격은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가 필요한 데 선양은 여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췄다”는 대테러 전문가의 견해를 전했다. 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형법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소식을 기다렸다.사회 본문배너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약보다 성공 가능성이 큰 바이오시밀러와 복제약을 하나의 잣대로 판단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도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 가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는 여전한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다. 신약은 임상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낚시 인구가 7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등산을 제치고 국민 스포츠 1위 자리를 차지했다는 소식이다. 또 최근에는 낚시 종류의 하나인 루어낚시의 인구도 폭증하고 있다. 루어낚시는 가짜 미끼를 이용해 물고기를 유인하는 낚시의 한 방법이다. 특히 징그러운 생미끼를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없다는 장점이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 공안은 사고 직후 경찰차 10대를 동원해 현장을 통제했지만, 내외신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오자 소수 인원만 남기고 대부분 철수했다. 취재 기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현장에서는 사고현장을 정리하려는 차오양 구 환경미화원들과 일부 취재진이 잠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공안은 장씨가 어떤 동기로 폭발사고를 일으켰는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한 목격자는 “폭발사고가 있기 전에 오늘 오전 11시께 한 여성이 같은 위치에서 휘발유를 뿌리다가 붙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두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여가 지난 오후 4시께 무장경찰들은 나머지 폭발물 파편들과 사고 흔적들을 모두 깨끗이 치웠다. 비자 업무 마감 시간인 오후 5시가 되자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기다랗게 서 있던 민원인들도 모두 사라져 미국대사관 앞 전경은 평소와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벌떼처럼 몰렸던 취재진마저 철수하자 용의자가 폭발물을 터뜨린 자리에 핏자국을 지우려고 뿌린 석회 가루만이 이날 사고 현장을 표시하는 것처럼 덩그러니 남았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박재천 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18일 “개막 무대를 ‘축제 미리 보기’ 형식으로 꾸미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막공연은 매년 매진행렬을 이어가는 가장 핫한 프로그램”이라며 “올해는 관객이 한 공연만으로 축제 면면을 살필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출연진을 개막 무대로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축제 기간에 어떤 공연이 펼쳐질지 가늠할 수 있는 갈라쇼(Gala Show) 형식”이라며 “개막공연에서 짧게 음악을 맛보고 이튿날부터 이어질 개별 공연에서 더 짜임새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이어 “올해까지 개막공연을 실내에서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야외에서 소화하려고 한다”며 “조만간 야외공연장 정비를 마쳐 우리 소리에 가을밤 정취를 섞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리판타지’를 주제로 한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공연은 오는 10월 3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선보인다. ◇ HPV 감염, 주원인은 ‘성접촉’…원죄 두고 ‘남 vs 여’ 갑론을박 종류만 100여종이 넘는 HPV는 주요 감염 원인이 ‘성생활’이다. 나이와 무관하게 남녀를 막론하고 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상대와 성접촉 시 감염될 수 있다는 얘기다. 모계를 통한 수직감염이 일부 있지만, 그 외의 경로로 HPV에 감염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75∼80%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물론 HPV에 감염되더라도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가 상당수다. 그렇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감염 상태가 지속하면 감염 부위에 비정상적인 세포 변화를 일으켜 치명적인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중 가장 잘 알려진 게 자궁경부암일 뿐이다. HPV는 생식기 사마귀(콘딜로마), 항문암은 물론이고, 특히 여성에게는 외음부암, 질암 등도 초래할 수 있다. 최근에는 HPV가 남녀 모두에게 두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도 지목됐다. 과거에는 흡연과 음주가 주요 원인이었는데, 근래 HPV 감염으로 인한 두경부암이 급증하면서 미국에서는 2020년을 기점으로 HPV로 인한 편도암 발생률이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추월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타이저우는 중국에서 유명한 역사&문화 도시이자, 경극의 대가 Mei Lanfang의 고향이다. 700년 전 마르코 폴로가 타이저우를 여행하고, “타이저우는 큰 도시는 아니지만 수많은 종류의 세속적인 행복이 가득하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최근 타이저우는 건강 산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중국의 의료 도시 및 건강한 산업 도시를 건설하고자 힘쓰고 있다. 중국의 의료 도시는 완전한 산업망을 갖춘 중국 최대의 생물의학 단지로 성장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송철호 시장 공약인 가칭 울산국제환경영화제 추진 계획과 관련해 앞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를 영화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울산시는 송고 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 무더위가 한창이다. 몸보신이 필요할 때다. 개중에선 보약의 대명사 ‘인삼’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 송고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19일 비핵화 조치 등이 포함된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국제사회에 신속히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이충면 평화외교기획단장이 미·중·일·러 등 이른바 주변 4강 국가 주한 공관과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 등의 차석인사를 외교부로 불러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평양 공동선언의 내용을 설명했다”며 “아직 정상회담(20일까지) 관련 일정이 완결되지 않은 만큼 현 단계에서 선언이 갖는 의미를 주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20일까지 정상회담 일정이 최종 종료되면 주요국에 요인을 파견하는 등 형식으로 보다 상세한 설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 IELTS on computer의 결과는 시험의 모든 네 개의 부분이 완전하게 끝난 후 5~7일 사이에 발표됩니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는다. 아울러 팔레스타인의 ‘목줄’을 더욱 죄고 이스라엘의 편을 들어주는 행보도 가속하기로 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낮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보수단체 ‘연방주의자협회’ 연설을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한다.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우리 시민과 동맹국 시민들을 불법적인 법원(ICC 지칭)의 부당한 기소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어떤 수단도 사용할 것”이라고 공표할 예정이다. 이는 ICC가 구금자 학대와 전쟁범죄 가능성에 관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한 미군과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을 조사하겠다고 요청한 데 따른 반응이다. 이와 함께 팔레스타인 측의 요구로 ICC가 가자지구 유혈사태 등에 대한 이스라엘의 범죄 혐의를 수사할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견제구 성격도 있다고 외신들은 해석했다. 만약 ICC가 미국에 대한 조사를 강행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는 ▲ ICC 판·검사들의 미국 입국 금지 ▲ 미국 금융체계에서 이뤄지는 자금 제재 ▲ ICC 판·검사들에 대한 미국 내 기소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볼턴 보좌관이 설명했다. 또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미국 시민을 ICC에 넘기지 못하도록 구속력 있는 양자협정들을 추진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ICC의 권한을 제약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에 앞서 강 장관은 최근 일본의 태풍·지진 피해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했고, 고노 외무상은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송고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77조9천억원 규모…對EU 수출 2.4%, 수입 1.7% 각각 늘어(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올해 들어 7월까지 한국과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상품 교역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EU로 수출된 한국 상품 규모는 301억 유로(약 39조5천177억 원, 1유로 1천312.88원 적용)로 작년 같은 기간의 294억 유로(약 38조5천987억 원)보다 2.4% 출장안마야한곳 증가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 수입된 EU 제품은 292억 유로(약 38조3천361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287억 유로(약 37조6천797억 원)보다 1.7% 늘었다. 이로써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한국과 EU의 상품 교역량은 593억 유로(약 77조8천538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581억 유로(약 76조2천783억 원)보다 2%가량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상품수지는 한국이 10억 유로 흑자를 콜걸업소 기록, 작년 같은 기간의 8억 유로 흑자보다 흑자 폭이 조금 늘었다. 한국은 미국, 중국, 스위스, 러시아, 터키, 노르웨이, 일본에 이어 올해에도 EU의 8대 교역대상국 자리를 지켰다. 올해 들어 7월까지 EU 전체의 역외 수출은 1조1천272억 유로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 늘었고, 역외 수입은 1조1천312억 유로로 작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이로써 EU의 올해 1~7월 역외 상품수지는 41억 유로 적자로, 작년 같은 기간 63억 유로 흑자를 기록했던 것에 비해 상품수지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날 공개적으로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하고 있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중국에 진출한 유럽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기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주중 유럽연합(EU) 상공회의소가 최근 20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54%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응답 기업 중 7%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중국에 있는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이미 옮겼거나 옮길 계획을 세우는 중이라고 답했다. 주중 EU 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많은 유럽 기업이 무역전쟁으로 받을 수 있는 타격을 평가하고 있어 중국 밖으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회원사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응답 기업 중 미국 내 생산 공장을 옮겼거나 옮기고 있다고 답한 기업의 비율도 5.2%나 됐다. 다국적 기업들은 미국에서 수입해 중국에서 조립하는 핵심 부품에 부과되는 고율 관세를 피하고자 중국 대신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으로 생산 공장을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 기업들은 미·중 무역전쟁이 중국의 경제성장 속도를 늦추고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앗아갈 뿐만 아니라 교역 감소, 생산원가 상승, 중국 내 수요 감소 등의 피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전남대학교와 공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 송고7년간 국비 135억…인공지능 활용 배터리 등 응용기술 연구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구체적 계획·요구사항 거론 가능성’보유핵’ 일부 폐기 시사했을지도 주목…’핵 신고’ 약속은 불투명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

16개 생산 시설과 7개 R&D센터를 보유한 Menarini Group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및 남미 전역에서 강력한 입지를 보유하고 있다. Menarini 제품은 전 세계 136개국에서 판매 중이다.(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정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법안 논의 과정에서 제기된 사항을 충분히 고려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되, 기업집단 내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이 높아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 촉진에 기여할 수 있는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이 달렸다. 은산분리 완화에 따른 은행의 사금고화 우려를 감안해 인터넷 전문은행에 대해서는 대주주에 대한 신용공여와 대주주 지분 취득을 전면 금지하는 등의 장치를 마련했다. 또 중소기업을 제외한 법인에 대한 대출을 금지하고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는 등 인터넷은행의 영업 범위도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은산분리 원칙이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 의견을 고수했지만, 법안은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2시에 부대 부두에서 소양함 취역식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는 군함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소양함의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신간 ‘제국의 품격’(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자국의 이해관계가 위험해지면 정치인들은 곧바로 힘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 힘을 사용할 필요는 거의 없었다. 다른 강대국들이 경쟁조차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다. 경쟁국들은 그 힘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신호를 보내면 알아서 꼬리를 내렸다. 해군은 전 세계에 배치되어 있었다. 전함 31척은 지중해, 27척은 아프리카, 14척은 남아메리카 그리고 112척은 태평양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어느 나라 얘기일까. 대부분 미국을 떠올리겠지만, 아니다. 100년 전 막을 내린 대영제국 얘기다. 1848년 영국은 동인도 제도와 중국 연안까지 25척의 전함을 둘 만큼 힘이 닿지 않는 곳이 없었다. 신간 ‘제국의 품격’(21세기북스 펴냄)은 북해의 작은 섬나라 영국이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영향력 있는 제국을 건설한 배경을 분석한다. 1950년대만 해도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째로 넣어 끓인 서울식이 주류를 이뤘다. 그러나 보기에도 좋지 않고 먹기에도 불편해 대중적인 음식으로 발돋움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에 남원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삶은 뒤 갈아서 뼈를 발라내기 때문에 어린아이도 아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여기에 된장으로 간을 맞추고 시래기와 함께 입맛에 따라 들깨, 토란대를 넣어 푹 끓인다. 입맛에 따라 초피나 산초가루를 뿌려 먹기도 한다. 남원추어탕은 원래 미꾸라지가 아니라 ‘미꾸리’로 만들었다. 미꾸라지는 몸통이 납작한 편인 데 반해 미꾸리는 몸통이 동그란 게 특징이다. 그래서 미꾸라지는 ‘넙죽이’, 미꾸리는 ‘둥글이’로 불린다. 미꾸리는 미꾸라지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맛이 좋다. 미꾸리를 이용하는 남원추어탕이 유명해질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다. 하지만 미꾸리는 구하기가 쉽지 않아 요즘에는 남원의 추어탕 전문점들도 주로 미꾸라지를 쓸 수밖에 없다. 다만 남원추어요리협의회에 가입된 전문점들은 미꾸라지든 미꾸리든 100% 국내산을 고집한다. “At INVNT our mantra is ‘challenge everything’ and I have no doubt that Brea will do just that as she collaborates with our tribe and our valued partners to share INVNT’s stories, and those of our clients.” 소득주도성장정책이 성과 부진, 정치 공세, 국민 공감 부족의 ’3大 벽’에 부딪혔다. 정책 의도와 반대로 소득 양극화가 오히려 심해지고 고용이 나빠지면서 시행 1년여 만에 사면초가다. 정책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고용과 소득을 감소시킨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가져올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을 과소평가한 결과 같다. 보완이 시급하다. 비상진료 및 방역대책을 위해서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마련해 공공의료기관 순번제 진료(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여좌천 등 벚꽃 천지…2층 벚꽃 버스도 운행(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가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전야제를 한다. 4월 1일 공식 개막한다.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송고산업자본 지분 상한 34%로…중소기업 제외 법인 대출 금지”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원칙적 제외…금융·ICT 융합 촉진 기여시 예외” 부대의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 은산분리 완화 대상은 법률에서 제한하지 않고 경제력 집중 억제,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 등을 감안해 시행령에서 규정하도록 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숨졌을 가능성 99%” 절망 속에도 자원봉사자들, ‘맨손 투혼’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강타한 슈퍼 태풍 ‘망쿳’으로 지금까지 최소 66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된 필리핀에서 산사태로 합숙소에 매몰된 60명가량의 광부와 가족을 구조하는 작업이 3일째 이어졌다. 18일 ABS-CBN 방송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는 최소 66명으로 집계됐다. 또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 있는 한 광부 합숙소에 광부와 다수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 등 60명가량이 산사태로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출장최고시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콜걸업소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Construction on a 30 ton/day fishing vessel was started (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and Arkhangelsk Region Governor Igor Orlov took part in the ceremony), the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established by academics and environmentalists, was inaugurated, and winners of the all-Russia competition “The Best Fish Product” were announced.

트럼프는 북한 체제보장에 대해 북미 간 종전선언을 출발역, 북미 수교를 종착역으로 하는 순차적 궤도를 그리고 있다. 단, 출발역과 종착역 사이를 비핵화 열차가 달려야 한다. 비핵화 범위와 속도에 따라 북미 수교 종착역까지 걸리는 시간이 결정된다. 때에 따라 궤도가 끊길 수도 있다. 김정은의 결단에 달린 문제다. Liaoning o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new China and it is still an important national advanced equipment-manufacturing base. Liaoning still has great advantages in aviation, machinery, automobile, electronics, automation. Liaoning has witnessed the difficulties in the reform and extrication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the previous years of the development of the market economy, and also experienced the pain of economic growth which was once ranked the bottom among the provinces in China.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다만 재범의 위험성이 크다며 검찰이 청구한 보호관찰 명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9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6년 12월 여성 배우의 신체 부위에 손을 대고 연기 연습을 시켜 우울증 등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피해자가 법정에서 증언하지 않아 증거가 부족하거나 일반적인 발성 연습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일부 범행을 제외하고 총 8명에 대한 18회의 추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렇게 유사한 방식의 추행이 반복된 만큼 상습성도 인정했다. 추행 끝에 배우의 우울증을 발현·악화시켰다는 혐의도 유죄라고 봤다. 재판부는 각 혐의의 유·무죄를 판단하면서 “피해자가 이의제기를 하지 못하고 묵묵히 따랐다고 해서 동의했다고 볼 수 없고, 명백히 동의하지 않은 이상 어떻게 해도 수긍할 수 없는 추행이 명백하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추가 회담을 하고 나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이어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판문점선언(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각각 서명하고 합의서를 교환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좌중의 시선을 강탈한 해프닝이 벌어져 딱딱했던 서명식 분위기가 유쾌하게 변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고위급접촉 결과 보고토대로 남북관계 발전방안 논의 관측(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는 송고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PR&마케팅 이사 Brea Carte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신수지 선수와 국가대표 코치진들이 함께하는 제 송고 It’s the same IELTS, at the same price, but with more choice. This year’s exhibition will feature a “Specialty Pavilion” for the application of robots in everyday life and various industry sectors and a “Collaborative Robotics Pavilion” where visitors can get a glimpse of the collaborative robotics market and regulations as well as safety solutions for industrial sites. 그는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예상하면서 정보를 공개하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어떤 부분이 부족했는지를 국민에게 알린 것도 조기에 진정 국면을 맞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WHO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는 “쿠웨이트에 WHO에서도 조사팀을 보내기로 했고 한국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이다”라며 “한국은 WHO의 도움이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는 국제적으로 업무를 조율하는 걸 돕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에게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한국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자국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낸 것에 대해 묻자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고 WHO와 한국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쿠웨이트에서 메르스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고 확진자 보고도 없었지만 한국의 확진자는 어디에선가 메르스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바닥부터 조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터뷰에 동석한 WHO 메르스 전문가 마리안 반 커크호브는 “쿠웨이트에서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추적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한국의 경험과 확진자에 대해 가진 정보가 현지 조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5년 한국에서 메르스가 발생했을 때 WHO 소속으로 현장 조사를 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와 지금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2015년 이후 사태 관리, 인력 훈련, 정보 제공, 감시 체계 구축, 연구 시설 등 한국에서 이뤄진 변화는 놀라웠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언론이 신중하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미디어는 여론의 우려를 반영한다. 미디어는 정말 중요하다. 우리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이고 팩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며 “정확한 수준의 우려를 제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팩트를 전달해야 하는데 정부를 칭찬하는 게 아니라 지역사회를 안심시키기 위한 것이다. 정확히 사태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걱정을 전달할 수 있도록 우리도, 미디어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스가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작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로 낮은 건지 쉽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집, 직장에서 일상적 접촉으로 사람이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병원 시설에서 훨씬 감염 확률이 높다면서 보건당국, 병원과 협력해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르스는 2012년 처음 확인됐지만 6년이 지나도록 백신 개발에 대한 소식은 없다.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염병이다 보니 막대한 투자가 전제돼야 하는 백신 개발에 기업들이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마리안은 “어려운 질문인데 백신이 개발될 것이다. 메르스는 단봉낙타에서 사람에게 전염되는데 낙타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게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동물 백신은 많은 투자가 없는 게 현실이지만 회원국들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낙타에서 흔하지만, 낙타를 병들게 하지는 않는다”며 당장 낙타에게 피해가 없는 상황에서 동물 백신 개발이 쉽지 않다는 점도 모텔출장 언급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 11월 26~29일에 열리는 2018 오토모빌리티LA에서 이미 확정 —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이 국제적인 자동차 기술 행사에서 신차, 컨셉트 차량을 공개하고 주요 뉴스를 발표할 예정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콜걸후기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출장외국인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파주시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 마을인 통일촌 이완배 이장도 “연천 포격 도발이나 연평도 포격 때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며 “또 늘 총소리와 포격 소리를 들으며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완배 이장은 이어 “남북 합의가 잘 이행돼 그동안의 불편이 사라지길 바란다”며 “남북관계가 더욱 좋아져 민통선 지역 출입도 자유롭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015년 8월 20일 북한군이 발사한 고사총탄이 날아와 24시간 대피소 생활을 해야 했던 연천군 중면 주민들도 남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적 합의에 반가움을 피력했다. 당시 포격 도발 직후 연천, 파주, 김포 애기봉 인근 등 6개 면 주민 547명이 대피한 바 있다. 연천의 유일한 민통선 마을인 중면 횡산리 은금홍 이장은 “국민 전체가 반길만한 일”이라며 “접경지여서 군부대 훈련이 일상화한 곳이라 더욱 환영하며 남북관계가 더 큰 진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Style Icon in Indonesian Smartphone Industry(JAKARTA, Indonesia,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Today, Honor, the leading smartphone e-brand, officially introduced the new Honor 9i in front of over 300 media, KOLs, and fans in Jakarta, Indonesia. With the concept of “Beauty All Around”, 흥출장안마 this budget smartphone is equipped with a magnificent and upgraded mirrored glass design that will disturb the whole smartphone industry. The launching of Honor 9i that follows the overwhelming global market success of Honor 9 Lite and Honor 10 is a part of Honor’s strategy to become one of the top three smartphone brands in Indonesia in the next three years.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송고오쿠조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에 진전”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 “김정은, 美와 협상 의욕 강해”기미야 도쿄대 교수 “판문점 선언 때보다 구체적 내용 평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김병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정상회담 후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일본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 것을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가 없긴 했지만 비핵화를 둘러싼 대화의 모멘텀을 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안민터널 등 진해로 들어가는 주요 도로 3곳의 교통량을 매일 측정해 관광객 수를 산출했다. 올해 군항제엔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고 시는 집계했다. 지난해 군항제 때는 외국인 관광객이 11만명에 그쳤다. 그러나 올해는 대만, 홍콩, 중국 등 중화권의 개인·단체 관광객이 많이 찾아 25만명으로 늘었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1천719억원 정도로 추산했다. 창원시는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내놓은 지난해 군항제 평가 자료를 근거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산출했다. 당시 산학협력단 조사에서 군항제 관광객 27%가 창원시민(1인당 지출액 3만5천42원), 73%가 외지 방문객(1인당 지출액 6만2천890원)이었다. 창원시는 이 자료에 근거해 310만명을 조사 비율대로 창원시민·외지 방문객을 구분한 후 1인당 지출액을 곱해 경제적 파급효과를 1천719억원을 추정했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지역 미래 경제를 짊어질 청년 최고경영자( 송고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앞선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우리 경제인들을 만난 북측 관계자들을 감안했을 때도 리 부총리는 비교적 고위급 인사로 평가할 수 있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때는 손병두 당시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관련 특별수행원들이 정운업 당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회장 등을 만났다. 2007년 2차 정상회담에서는 대기업 대표 간담회에 한봉춘 내각 참사를 단장으로 장우영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 조현주 민경련 책임참사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나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작가 출신으로,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장과 문화상 등을 지낸 인물이다. 2014년부터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지냈고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도 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고인민회의 의장은 최태복이며 부의장은 안동춘, 리혜정 두 사람이 있다. 최고인민회의는 우리의 국회 격으로, 북한의 헌법상 국가 최고 지도기관이지만 실제적인 정책결정 기능은 노동당에 있다.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 시민사회 대표들을 만나는 것은 북한 사회민주당이 형식적이나마 북한의 ‘소수정당’ 지위를 갖고 있고 김영대 위원장이 남북교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온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사회민주당은 북한이 노동당의 ‘우당’(友黨)으로 부르는 위성 정당으로 김영대 위원장이 지난 1998년 이후 당 중앙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회장으로서 지난 7월 방북한 김홍걸 남측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만나기도 했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19일 충북도청 회의실에서 국정과제 간담회를 했다.”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2007년 10월에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역시 의장단이나 여야 당 대표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1차 정상회담 때보다 많은 정치인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17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김원기 의원과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열 민주당 정책위의장,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 김낙성 국민중심당 정책위의장 등이 평양을 찾았다. 한나라당은 이때에도 북핵 폐기와 같은 의제가 채택되지 않았고, 입법부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방북단을 수행하는 게 옳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방북단 참여를 거절했다. — 어떤 활동을 하나. ▲ 6·15위원회 결성선언문에도 담겨 있듯이 사상과 제도, 종교, 지역의 차이를 뛰어넘어 민족 대단결의 모체 역할을 하려 한다. 6·15 민족공동행사는 지금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개최했다. 2005년에는 평양에서 6·15행사, 서울에서 8·15행사가 각각 열렸다. 2006년 6·15행사는 광주, 2007년과 2008년 6·15행사는 금강산에서 열렸다. 2008년 이후에는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남북한 당국이 승인하지 않아 공동행사의 맥이 끊겼다. 작금의 어려운 처지는 법원이 자초한 것이다.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거래 의혹도 법원행정처 판사들의 직권남용에서 비롯됐다. 법원이 이런 의혹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공을 사실상 넘긴 만큼 김명수 대법원장 다짐대로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법원의 행태는 ‘수사 방해’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검찰이 재판거래 의혹 규명을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90% 가깝게 기각됐다는 점에 입이 벌어진다. 지난 상반기에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률이 10%를 넘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어이가 없다. 법원은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낸 한 판사가 퇴임할 때 내부기밀자료를 반출한 혐의를 수사하려고 검찰이 청구한 압수영장도 기각했다고 한다. 이러니 ‘양승태 대법원과 달라진 게 뭐 있느냐’는 냉소마저 나온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구석기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다음 달 충남 공주시에 전시된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특별전시는 석장리 세계구석기축제가 열리는 공주 석장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 축제 개막과 연계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공주시는 2015년부터 전시를 위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시는 덧붙였다.일상생활에 지장 없는데도 5·6급 일괄면제…”질병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대체복무로 국가에 기여해야” vs “형평성 논리로만 판단하면 안 돼”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국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55포인트(0.35%) 하락한 26,06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18포인트(0.56%) 내린 2,88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25포인트(1.43%) 하락한 7,895.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장 마감 이후 대 중국 관세 관련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면서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너무 크며 더는 이를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중국이 무역협상의 타결을 원하고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잇달아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오전 뉴욕 이코노믹클럽강연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대화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관세는 미국에 매우 강한 협상 포지션을 제공한다”며 “수십억 달러와 일자리가 국내로 밀려들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비용 증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며 “미국과 공정하게 무역하지 않는 나라는 관세를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관세를 강행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무역 대화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에서 생산되는 일부 제품의 미국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보복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애플의 여러 제품같이 중국에서 생산되는 주요 제품이나 중간재 등의 수출을 막아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달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출장안마야한곳 앞두고 해당 면회소에 일부 개보수가 이뤄지기도 했다. 남북 정상이 이날 상설면회소를 조기 개소키로 함에 따라 현재 금강산 면회소 시설이 복구돼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이산가족면회소를 ‘상설면회소’라고 이름 붙인 것도 향후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관련한 남북 정상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남북 정상은 이외에 평양공동선언문에 남북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 해결하겠다고 명시해 주목된다. 이는 이산가족 고령화가 심각한 상황에서 이산가족의 고통을 줄여줄 실질적인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간헐적으로 한차례 100명 정도씩 만나는 상봉 방식으로는 이산가족의 한을 풀기 요원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기준 남측에서 13만2천731명의 이산가족 신청자 가운데 절반이 훌쩍 넘는 7만6천24명이 사망했고, 생존자(5만6천707명) 중 80세 이상이 62.6%(3만5천541명)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16개 생산 시설과 7개 R&D센터를 보유한 Menarini Group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및 남미 전역에서 강력한 입지를 보유하고 있다. Menarini 제품은 전 세계 136개국에서 판매 중이다.네덜란드 언론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하면 관계개선 큰 돌파구”벨기에 언론 “핵시설 폐기 약속한 北, 美로부터 어떤 보상 기대하는지 불명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와 스웨덴, 벨기에 언론 등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을 사실 위주로 신속하게 보도했다. 스웨덴 언론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점에 의미를 뒀고, 네덜란드 언론은 남북한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한반도 평화 정착과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점에 주목했다.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평양공동선언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가장 중요한 미사일 관련 시설인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이를 참관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는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다. 방송은 또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가 없는 평화지역으로 만들겠다고 합의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방송은 김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서울을 가까운 장래에 답방하기를 원한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 지금까지 남북정상회담이 평양과 판문점에서 열린 점을 상기시키며 “김 위원장의 남한 방문이 이뤄지면 한국 전쟁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남한을 방문하는 첫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RTL은 ‘남북한이 올림픽 공동개최를 원한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남북 정상 간 평양공동선언을 보도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탕인 줄 알고 나눠 먹은 어린이들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송고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도쿄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유리, 화학 및 하이테크 소재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조업체 AGC가 Fluon+ EA-2000 불소수지의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기 위해 일본에 새로운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Fluon+ EA-2000은 5G(*1) 고속 고주파 인쇄회로기판(PCB)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다. 2020년에 5G의 전반적인 실용화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 급격한 수요의 증가가 있으리란 전망에 따라, AGC는 일본 지바 공장에서의 생산을 위한 새로운 공급 프레임워크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동은 2019년 9월에 시작될 예정이다.제주도의회, 신화역사공원 등 행정사무조사 요구서 발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하수관 역류사고로 논란을 빚은 제주신화역사공원을 비롯해 50만㎡ 이상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가 실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미드필더 한교원이 K리그1(1부리그) 28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8라운드 제주전에서 1골 3도움 활약으로 4-0 완승에 앞장선 전북의 한교원을 28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한교원은 전반 34분 신형민의 스루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은 데 이어 정혁과 이동국, 손준호의 릴레이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는 등 ‘도움 해트트릭’으로 4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올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 중인 한교원은 전북이 2위 경남FC와 승점을 16점 차로 벌리는 데 앞장섰다.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애버딘스탠더드인베스트먼츠의 신흥시장 채권 책임자 브렛 디먼트는 로이터통신에 “상식이 이긴 것을 보는 것은 기쁜 일”이라고 말하고, “금리 인상으로 터키가 통화정책 신뢰도를 조금씩 회복하는 길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올해 7월 리라 약세와 고물가 속에서도 금리를 동결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압박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이날 금리 인상은 늦기는 했어도 중앙은행이 독립성을 잃지 않았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 긍정적 반응은 통화 강세로 나타나, 이날 리라화는 달러 대비 4% 넘게 상승했다. 일부 신흥국 통화도 리라화에 동조하며, 덩달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는 일주일간 하락분을 일시에 회복, 이달 3일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강원 원주시가 국토부 공모사업 교통기반시설 구축사업 도시로 선정됐다. 원주시는 지능형교통체계( 송고(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정상화와 함께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대목도 주목된다. 물론 남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를 붙였다. 금강산 관광이나 경제특구 등은 현 대북제재 상황에서 바로 추진하기에 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서해 쪽에는 남한의 기업들이 입주하는 산업단지 형태의 경제특구가, 동해 방면에는 금강산 관광지와 연계된 관광 중심 특구가 구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해경제특구는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 공동체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된다. 통일경제특구는 남북간 평화가 정착됐을 때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조성되는 남북 경제 공동구역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그러나 이들 경제특구는 북한의 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되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녀 5명의 엄마로 시위에 참가한 가브리엘라 길은 “매일 불확실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중 하나인 바리오스 데 피에의 대변인인 다니엘 메넨데스는 “우리나라의 영세민들은 굶어 죽기 직전”이라며 정부의 무능을 비난했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 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약 56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 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3일 정부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IMF 구제금융의 조기 집행을 위해 마련된 초긴축 정책은 재정적자를 줄이고자 주력 곡물 수출품에 대한 세금을 올리고 현재 19개인 정부 부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공상과학 TV 시리즈와 영화로 제작된 ‘스타트렉’에서 귀가 뾰족한 외계인 과학담당 장교로 나온 스팍의 고향인 ‘벌컨’(Vulcan) 행성이 실제로 발견됐다고 해 천문학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플로리다대학(UF) 천문학자 거젠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16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항성 ‘HD 26965′를 도는 슈퍼 지구급의 새로운 행성을 발견했다고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간회보’(MNRAS) 최신호에 밝혔다. 이 행성은 다른 별을 도는 슈퍼 지구급 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것으로 기록됐다. 지구의 두 배 크기로 42일 주기로 HD 26965를 돌고 있으며, 이 별의 생존 가능 구역 바로 안쪽에 자리 잡고 있다. 연구팀은 애리조나주 레먼산 정상에 설치된 50인치 망원경인 ‘다르마 기부재단 망원경’(DEFT)을 이용해 이 행성을 관측했다. DEFT를 이용해 슈퍼 지구급 행성을 찾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황색을 띤 HD 26965는 우리 태양보다 온도가 약간 낮고 질량도 약간 적은 별로 생성 시기는 약 45억년 된 태양과 비슷하다. 자기장 순환 주기도 10.1년으로 태양의 흑점 주기 11.6년에 근접해 있다.개미 트랩 290개 설치…석재 주변 가스 주입 훈증소독 실시 “트랩 매일 관찰하며 붉은 불개미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 예정”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ISC 공동 회장이자 인터넷 보안 전문가인 Qi Xiangdong은 지난 수년간 발생한 사이버 보안 사건을 보면서 기업의 보호 시스템, 분리 시스템, 심지어 가장 견고한 보안 부서의 보호 시스템조차도 모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구식 기술이 비난의 대상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인공 지능, 빅 데이터, 사물 인터넷, 블록체인, 기타 새로운 기술 용도와 같은 정보 구조의 거대한 변화로 인해 전통적인 인터넷 경계선이 변경되고, 그 결과 더 많은 연결점이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사이버 공격과 보안 허점에 대한 노출 범위가 더 넓어졌다고 강조한다.

게이오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소에서 수학을 공부하고 있는 히라카와 요시노스케(平川義之輔.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출장최고시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6·여)씨에 대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노동시간에 주휴시간도 포함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안을 경영계가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과거에 해온 것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규정한 것이지, 소상공인들에 대해 과거에 없던 새로운 부담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인 관광객이 스웨덴에서 경찰에 의해 호스텔에서 쫓겨난 사건에 중국 정부가 개입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이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김 위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오영철 만수대예술단 단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양철식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앙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 이외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 종교인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말레이시아 신정부가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집 라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비자금 조성 통로인 국영투자기업 1MDB의 해외 자산이 처음으로 반환된다. 11일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1MDB 비자금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1천53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5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1MDB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탄 라자 앤드 치아는 “반환되는 자금은 1MDB와 옛 자회사인 SRC 인터내셔널이 보유했던 다양한 종류의 현금으로 말레이시아 정부가 개설한 1MDB 자금 환수 특별 계정으로 송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 라자 앤드 치아는 이어 “유용된 다른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목격자를 추적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환 결정이 내려진 자금은 나집 전 총리가 1MDB를 통해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전체 자금 45억 달러(약 5조 원)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송고군사공동위원회 가동…GP 시범철수·DMZ 유해발굴·JSA 비무장화 합의MDL 군사 훈련 중지·비행금지구역 설정…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설정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백나리 기자 =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 합의서에는 서해 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한다는 내용과 함께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공동유해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육해공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양측은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협의·해결하며 어떠한 수단과 방법으로도 상대방의 관할 구역을 침입 또는 공격하거나 점령하는 행위를 하지 않기로 했다.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1차 반응은 긍정적이다.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조치들로 종전선언과 맞물린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을 돌파할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이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철회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을 부탁한 추가적인 내용이 있을지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정의용 실장이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힌 대목도 말 그대로 흥미롭다. 우선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 더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거론했을 수 있어 보인다. 핵시설의 완전히 폐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미국이 종전선언에 동의할 경우 11월 초 미국 중간선거(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선거) 전에 영변 특정 시설의 폐기를 위한 중간 조치인 가동 중단을 하고 그것을 감시할 국제 사찰단을 수용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수 있어 보인다. Carter는 라이브 부문을 확실하게 파악하는 열정적인 마케터이며, 런던에서는 언론인으로 활약했다. 런던에서 그녀는 행사와 체험 마케팅 부문에 관해 보도했다. 또한, 그녀는 업계에서 쌓은 대행사 측면의 경험도 활용할 예정이다. 그녀는 바로 이러한 독특한 배경 덕분에 매력적인 이야기 각도를 파악하고 구상하며, 매체와 관계를 구축하고, INVNT의 국제적인 마케팅 노력을 관리할 적임자로 선정됐다.

은은한 숯불에 구운 뒤 소금을 찍어 고기 그대로의 맛을 즐기는 생갈비, 갖은 재료를 넣어 만든 양념을 발라 먹는 양념갈비까지 그 풍미가 뛰어난 수원 갈비는 예로부터 지금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렇다면 수원에서는 언제부터 갈비가 유명했던 것일까. 수원 갈비의 유래는 조선 시대 후기 수원 우시장의 형성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게 통설이다. 우시장을 곁에 두고 있어 음식 재료로 쓸 소갈비를 구하기가 쉽다 보니 자연스레 `수원 갈비’가 생겨났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 이문규 감독은 출국에 앞서 “일단 프랑스와 1차전을 철저히 준비했다”며 “프랑스가 세계 랭킹 3위의 강호지만 첫 경기는 어느 팀이든 힘들기 때문에 우리로서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2010년 세계선수권 5∼8위전에서 프랑스에 46-61로 졌고, 2014년 대회에서는 상대할 기회가 없었다. 출장업계위 이 감독은 “남들은 (프랑스를 잡겠다는 말이) 미친 짓이라고 얘기할 수 있지만 그런 미친 짓이 상황을 바꿀 수 있다”며 “그걸 우리 선수들이 만들어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첫 경기부터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한 시즌을 보낸 박지수(20·196㎝)의 가세가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감독은 “박지수처럼 크고 기동력이 있는 선수가 있으면 수비 형태를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다”며 “변칙 수비 등을 통해 공격력에도 좋은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2년 중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도 한국을 4강까지 이끌었던 이 감독은 “프랑스가 공을 주로 다루는 선수들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개인 기술이 좋지 못하다”며 “최근 중국, 일본, 캐나다 등과 연습 경기 등을 보면서 프랑스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2사 후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4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태풍으로 인해 15일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33시간의 영업 중단 끝에 이날 오전 8시부터 마카오 전역의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와 주요 도로가 침수 피해를 겪고,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마카오 관광산업의 완전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마카오에서는 최소 1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Lab managers appreciate the flexibility to run multiple protocols in parallel by processing H&E and special stains simultaneously, increasing efficiency by 20 percent compared to other platforms. RFID tracking of consumables further supports easy-to-manage staining.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한 해 5천50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는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25개 주요 호텔이 서비스직 노동자 파업으로 나흘째 정상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시카고 대도시권) 주도의 대규모 파업이 지난 7일 이후 나흘 연속 이어지면서 시카고 호텔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시카고 출장오쓰피걸 트리뷴은 일부 투숙객의 불만 신고를 인용, “호텔 객실은 지저분하고 체크인은 지연되고 있으며, 일부 호텔은 관리급 직원들이 객실 침대 시트를 교체하는 등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10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 참가차 댈러스에서 시카고를 방문한 크리스천 헐가드는 전날 시내 중심가의 팔머 하우스 힐튼 호텔 체크인을 하는데 무려 8시간이 걸렸다며 “호텔 측이 보상 차원에서 무료 음식과 음료를 제공했으나, 자정 무렵 겨우 방에 들어가보니 청소가 되어있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투숙객들은 복도에 놓아둔 카트에서 각자 새 수건을 챙겨야 하고, 아침을 먹기 출장서비스보장 위한 줄도 무척 길었다”며 숙박비로 하루 300달러(약 33만 원)를 내는 호텔에 기대했던 바가 아니라고 말했다. 또다른 투숙객은 “식당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이들도 생전 그 일을 해 본 일이 없는 사람들 같아 보였다”고 말했다. 트리뷴은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IMTS 참가자와 관람객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행사에는 한화·두산공작기계·현대위아 등 한국 기업들도 참가했다. 유나이트 히어 로컬1은 시카고 대도시권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등의 노사계약이 지난 8월 말부로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하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협상의 주요 쟁점은 건강보험 혜택을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과 일시 해고 기간에도 고르게 제공하는 문제 등이며, 일부 노조원들은 연일 호텔 앞에 모여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제전문지 ‘시카고 비즈니스’는 이번 파업에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 6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여러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카고 센트럴 비즈니스 지구에만 174개 호텔이 있고, 노조에 속한 호텔은 30여 개에 지나지 않지만, 이름이 잘 알려진 대형 호텔들이 일제히 파업 상황이어서 파장이 크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힐튼 호텔 노사담당인 폴 아데스 부사장은 “노조와 신뢰를 기반으로 협상을 진행 중이며, 공정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업이 언제쯤 종료될 지에 대해서는 노사 양측 모두 “아직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 올해 메이저 우승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9일 “올해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9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12명 등 이번 대회에 출전할 선수들이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10월 11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미국과 한국 투어 상금 순위 상위권자들과 조직위 추천 선수 7명 등 78명이 출전한다. 이 가운데 조직위 추천 선수 7명을 제외한 71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먼저 LPGA 투어에서는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자들인 박성현(25)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등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성현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쭈타누깐은 US오픈, 홀은 브리티시오픈을 각각 제패했다. 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 76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역시 현재 LPGA 투어 상금 순위 25위로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특히 하나은행 후원을 받는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2015년과 2017년 준우승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 올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시즌 4승 고지에 오를 것인지 기대된다. 정부 거부한 지 하루 만에…노동신문 “실현의지 확고부동”(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공장증설에 대형체험관 잇따라 오픈…갤노트 출시에 고동진 처음 참석하기도(벵갈루루[인도]=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급성장하는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조공장 규모를 공격적으로 확대하면서 동시에 소비자 입맛을 겨냥한 첨단 체험센터도 잇따라 오픈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 ‘삼성 오페라하우스’의 문을 열었다. 이곳은 삼성전자의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년에 걸쳐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를 통째로 체험센터로 변신시켰다. 센터 규모는 2천787㎡에 달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 8월에는 수도 뉴델리에 가상현실(VR)을 접할 수 있는 모바일 체험매장을 선보이기도 했다. 당시 인도에 그런 VR 체험매장을 설치한 업체는 글로벌 휴대전화 기업 중 삼성전자가 처음이었다. 매장 규모도 325㎡로 당시 인도에서 가장 컸다. 진화하는 인도 소비자를 겨냥해 VR 등 첨단 기술을 발빠르게 소개한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오페라하우스 체험관이라는 이색 마케팅까지 시도한 것이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 is the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the world’s most popular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test for higher education and global migration with more than 3 million tests taken in the last year.중장비 없어 맨손 구조작업…주민들 “모든 것을 잃었다”길리 섬에 고립됐던 한국인 관광객 전원 구조…곧 귀국할 듯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추석 연휴 시와 구·군이 유료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고 송고 『9월 평양공동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와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출장서비스보장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과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이번 평양정상회담이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전북도와 전주시, 완주군, 전북 기자협회 등은 17일 일제히 긴급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전북혁신도시에 안착한 국민연금 기금본부 흔들기는 국가 균형발전과 혁신도시의 근간을 위협하는 매우 심각한 사태”라고 입을 모았다. 이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공석인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채용에 대한 기사를 보도하면서 전북혁신도시를 악취와 논밭에 둘러싸인 변두리로 깎아내리고 이런 지리적 위치 때문에 기금본부의 인력 고용이 방해받고 있다고 지적한데 따른 것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날 성명에서 “전북혁신도시를 시골로 묘사한 외국 언론보도를 국내 일부 중앙언론이 제대로 된 확인절차 없이 확대·재생산하면서 전북혁신도시의 위상을 떨어뜨리고 전북 도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공무원 연기금이 있는 새크라멘토(36만명)와 스웨덴의 국가연금 펀드가 있는 예테보리(50만명) 모두 전주(65만명)보다 인구가 적지만 투자에 전혀 문제가 없는 금융도시”라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공상과학 TV 시리즈와 영화로 제작된 ‘스타트렉’에서 귀가 뾰족한 외계인 과학담당 장교로 나온 스팍의 고향인 ‘벌컨’(Vulcan) 행성이 실제로 발견됐다고 해 천문학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플로리다대학(UF) 천문학자 거젠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16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항성 ‘HD 26965′를 도는 슈퍼 지구급의 새로운 행성을 발견했다고 ‘영국 안마 왕립천문학회 월간회보’(MNRAS) 최신호에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이 행성은 다른 별을 도는 슈퍼 지구급 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것으로 기록됐다. 지구의 두 배 크기로 42일 주기로 HD 26965를 돌고 있으며, 이 별의 생존 가능 구역 바로 안쪽에 자리 잡고 있다. 연구팀은 애리조나주 레먼산 정상에 설치된 50인치 망원경인 ‘다르마 기부재단 망원경’(DEFT)을 이용해 이 행성을 관측했다. DEFT를 이용해 슈퍼 지구급 행성을 찾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황색을 띤 HD 26965는 우리 태양보다 온도가 약간 낮고 질량도 약간 적은 별로 생성 시기는 약 45억년 된 태양과 비슷하다. 자기장 순환 주기도 10.1년으로 태양의 흑점 주기 11.6년에 근접해 있다.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bout INVNT Founded in 2008 by Scott Cullather and Kristina McCoobery, INVNT was created to be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The company’s “challenge everything” positioning statement helps clients including PepsiCo, Samsung, Merck, General Motors, Subway and ESPN to share brand stories that are on brand and on message, yet disruptive and therefore stick and spread. “The tribe” is INVNT’s diverse, talented and creative team behind the stories and brand experiences that people just can’t stop talking about. INVNT’s offices are strategically located in New York, London, Sydney, Detroit, San Francisco, Washington D.C. and Stockholm. For more information visit http://invnt.com/ 이날 야스쿠니신사에는 일찍부터 정치인들이 잇따라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들이 신사로 들어갈 때 어김없이 환호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고 정치인들은 진지한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내 신사 중 가장 큰 규모의 신사다. 1869년 생긴 이곳이 다른 신사와 달리 특별한 것은 태평양전쟁 당시 숨진 사람을 ‘신(神)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내고 일왕이 직접 참배한 곳이었다는 사실에 있다. 전쟁에 나섰다 숨진 사람을 신으로 모시고 일왕이 나서서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곳은 일왕 중심 ‘천황제’의 성지가 됐고 제국주의의 상징이 됐다. 이는 1975년 일왕이 참배를 중단한 뒤에도 마찬가지다. 야스쿠니에 합사된 이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으로, 이 출장만남 중에는 조선인 2만1천181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무단 합사된 조선인의 유족들은 지난 2001년부터 합사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벌이고 있다. 법적 싸움은 법원으로부터 승소를 거두지 못한 채 여전히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시이 게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내년 5월 황금연휴 기간까지는 완전 복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전용도로의 완전 복구에 시간이 걸리는 것은 유조선에 부딪히면서 한쪽 방향의 차로 부분이 완전히 절단되면서 가운데 설치된 철로 쪽으로 밀려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시이 국토교통상은 간사이공항의 태풍 피해로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면서 오는 21일부터 1개월간을 ‘간사이 관광객 유치 캠페인 기간’으로 정한다고 밝혔다. 간사이 지역 방문객의 절반을 차지하는 한국과 중국의 9월 말~10월 초 추석 등 연휴 관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 서향경 씨 별세, 강항용(BNK경남은행 자금증권부 기관영업지점장)씨 장모상, 지원식(덕일건설 부장)·지영식(삼성엔지니어링 근무)씨 모친상 = 17일, 창원 파티마장례식장 VIP 1호, 발인 20일 오전 8시 ☎ 055-270-1900 (창원=연합뉴스) 송고 서기 663년까지 진행된 이른바 백제 부흥운동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한 곳은 다름 아닌 충남 예산군 대흥면 봉수산에 있는 임존성이다. 나라를 잃은 ‘민초’들이 나라를 지키는 의로운 일에 뛰어든 ‘의병운동’의 뿌리가 되는 곳이다. 부흥운동의 깃발을 꽂자마자 3만여 명의 백제 유민들이 모여들어 멸망한 나라는 되찾으려 힘을 합친 것이다. 흑치상지 장군이 지휘한 백제 부흥군은 임존성에서 나당 연합군과 붙어 승리했고, 이를 기반으로 백제 전역에 해당하는 200여개의 성을 순식간에 회복하기도 했다. 부흥운동은 주도권 다툼을 벌이던 지도자들의 분열로 인해 비극으로 마감하게 된다. 백제 부흥운동 기간 왕성(王城)인 주류성이 함락된 뒤에도 끝까지 버텨내던 임존성이 내부 갈등 요인 등으로 결국 663년 무너지면서 4년에 걸친 항쟁은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흑치상지 장군이 적군이던 당나라에 항복해 동료들을 배신하고, 더욱이 선봉에 서 자신의 동족에게 칼을 들이대며 임존성을 직접 공격해 함락시킨 것이다. 남북 정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 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군사긴장 완화에 대해선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출장몸매최고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했고, 함께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라고까지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선언문 마지막 항목인 6번에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시일 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면 분단 후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선 ’9월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비핵화 로드맵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진 셈이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 = 송정훈, 컵밥 크루 지음. 전교 꼴찌, 날라리 춤꾼, 송고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싱가포르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통합 부동산 개발업체 OUE Limited(“OUE”)와 그 자회사 OUE Lippo Healthcare Limited(“OUELH”)가 SGX 메인 보드에 상장된 First REIT를 관리하는 Bowsprit Capital Corporation Limited(“Bowsprit”)의 지분을 각각 60%와 40% 인수하기로 제안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해방 후 외세에 의한 분단으로 완전한 자주독립은 통일이 될 때까지 미완(未完)의 과제라고 하지만, 사회경제적 영역의 불평등과 적대 또한 독립운동가들이 꿈꾼 나라를 완성하지 못하게 하는 극복 대상이다. 봉건적 의미의 계급은 사라졌지만, 경제적 양극화의 심화로 도래하는 신계급사회도 넘어야 할 벽이다. 부의 대물림으로 인한 계층 간 양극화를 완화해 ‘수저계급론’이 사라지도록 해야 하고, 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는 제도를 만들어야 하고, 일자리를 갈구하는 청년들이 더는 ‘헬조선’이라고 자조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야말로 2018년 판 독립운동이디.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펴낸 이 책은 발간 첫날인 지난 11일 하루 동안에 인쇄, 오디오, 온라인판 등을 합쳐 90만 부가 팔리는 등 기록적인 판매 부수를 보인다고 출판사 사이먼 앤드 슈스터가 밝혔다. 조너선 카프 출판사 회장은 “이 책의 판매 행진을 설명할 수 있는 단어는 오직 ‘엄청나다’는 한마디뿐”이라면서 ‘공포’가 자사의 출판 역사상 가장 빠르게 팔려나가는 책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연초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 ‘화염과 분노’를 발간해 1주일만에 100만 부를 넘겼지만 ‘공포’가 이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팔린다고 카프 회장은 설명했다. ‘화염과 분노’는 기고가 마이클 울프가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이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공포’에 대한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10판을 인쇄하는 한편 판권은 24개국에 판매했다. 카프 회장은 “이 책의 중요성과 진실성을 알아봐 준 독자와 비평가들에게 특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공포’는 트럼프의 최측근 또는 실제로 그렇게 가깝지 않았던 주변인들로부터 흘러나온 이야기를 모은 ‘트럼프 백악관’의 최신 해설서다. 트럼프는 책의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른 ‘허구’, ‘사기’라고 반박하면서 자신에 대한 ‘또 다른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화염과 분노’가 발간된 이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회고록 ‘더 높은 충성심: 진실, 거짓말, 그리고 리더십’을 펴냈고, 오마로자 매니골트 뉴먼 전 백악관 대외협력국장도 회고록 ‘언힌지드’(Unhinged)를 발간해 트럼프를 각각 비난했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2000년·2007년에도 의장단·당 대표는 안 가…정책위의장·원내대표 등 동행한나라당은 두 차례 정상회담 모두 참석 거부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유형원 연구원은 “사회적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블록체인이라는 보안기술이 의료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을 국가 기관 망을 이용해 검토하는 사업”이라고 이 과제를 설명했다. 다만,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향후 어떤 식으로 헬스케어 시장에 접목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일부 기업의 경우 환자에게 토큰 등의 보상책을 제시하면서 건강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다양한 연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외국에서는 환자의 유전정보가 거래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수익 배분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불록체인 기술을 접목했다. 하지만 가상화폐와 관련된 논란 때문에 토큰 등의 보상에는 찬반 논란이 있다. 이에 따라 협의체는 우선 블록체인 기술의 공공성에 방점을 찍었다. 우선 올해 안에 코렌망에 기반한 블록체인 서버를 구축하고 의료데이터 유통과 보안검증까지 끝낸다는 방침이다. 코렌망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지난 송고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송고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외국인출장만남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서민음식 순대…아우내 오일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 시초아우내순대길 1㎞에 23곳 성업 중, 4대째 대물려 전통 이어가는 곳도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1년 발간된 자서전 ‘운명’에서 청와대와 관료사회의 칸막이식 업무처리 문화를 큰 문제점으로 지적한 적이 있다.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사안은 처음부터 여러 부서가 함께 논의해 지혜를 모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주요 이슈에 대한 범정부 부처 간의 논의가 활성화되기 위해선 다른 의견의 존중 문화가 전제되어야 한다.”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좌파 독립운동가 재조명을 두고 진보·보수단체 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지방분권운동경북구미본부와 구미근현대사연구회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은 3·1 운동과 임시정부수립이 각각 100주년을 맞는 해이다”며 “구미시가 100주년 준비단을 구성하고 특히 구미의 독립운동을 재조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좌파) 독립운동가 17명의 후손 현황을 파악하고 그들의 고향 복귀를 맞이해야 한다”며 “구미시는 이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가 밝힌 독립운동가 17명에는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의 조부인 적우 장홍상씨가 포함돼 있다.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등은 “이번에 장홍상 선생의 독립운동에 대한 자료를 발굴하고 독립운동 관련 활동을 연도별로 정리했다”고 했다. 김종길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상임대표는 “장 선생의 연보를 만들었고, 곧 이를 지역에 배포할 것”이라며 “구미시는 100주년 기념 준비단을 구성해 독립운동가 17명의 업적을 재조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족주의를 좌우로 나누지 말고 균형 있게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 개성공단의 경쟁력은. ▲ 개성공단은 다품종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지다. 북한 근로자들은 임금이 싼 데다 남한에서처럼 고임금을 좇아 직장을 옮기지도 않는다. 말이 통하고 같은 문화와 정서를 지녔다는 장점 역시 크다. 노동제도와 조세제도 측면에서도 타 공단에 비길 데 없는 비교우위에 있다.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인 2015년 근로자 임금이 연장·야근·특근을 다 포함해서 15만 원이었다. 요즘 우리나라의 동남아 이주노동자 월급이 180만~200만 원이다. 이주노동자 1명의 임금이면 개성공단에서 10명 이상의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니다. 1을 투자하면 30의 압도적은 수익을 낼 수 있는 ‘퍼오기’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95%가 재입주를 희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한국사, 한 걸음 더 = 한국역사연구회 엮음. 한국역사연구회가 창립 송고–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이끌어가는 에스카 아시아, 업테인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와 세이프라이드(SafeRide) 선보일 예정 — 다계층 보안과 OTA매틱(OTAmatic™)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 서비스들의 통합 남북은 또,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해 군사 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협력을 증대하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 대책을 강구한다는 데도 합의했다. 덴마크 법무부는 후추 스프레이 사용은 긴급 상황에서만 허용된다면서 이 법안의 취지는 가정에서 주민들이 안전함을 느끼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많은 경우에 자신을 지킬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안전과 안보에 대한 느낌을 더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덴마크 경찰노조와 범죄예방위원회는 이미 올해 초에 이와 같은 내용의 법안이 추진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후추 스프레이 사용이 허용되면 오히려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범죄예방위원회 측은 “주민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장하기 시작하는 게 오히려 더 걱정”이라면서 집안에 침입자가 들어왔을 경우 침입자가 집주인으로부터 후추 스프레이를 빼앗아 집주인에게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덴마크에서는 지난 2016년 초에는 성폭력을 피하려고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한 17세 소녀가 경찰에 기소될 처지에 직면해 논란이 됐었다. 작년 제21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에는 전 세계 98개 국가와 지역에서 4,192개 작품이 출품됐다. 수년간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는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가장 훌륭한 행사 중 하나로 부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현대 세계를 계속해서 다각화하는 최신 예술 표현을 조사해왔다.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러시아를 외교적으로 설득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나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출판사와 인쇄사의 각종 신고 절차가 간소화한다. 출판사·인쇄사 폐업 신고 절차를 간소화하고 출판사 경영자의 주소 변경을 신고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판문화산업 진흥법’, ‘인쇄문화산업 진흥법’ 개정안이 송고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중국 톈진,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New Champions 2018의 연례 회의인 하계 다보스(Summer Davos)가 9월 18~20일에 중국 북부 톈진 시에서 열린다. 톈진 시 홍보부가 매체 보도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가 올해 여름부터 정치적 우방국인 쿠바에 석유를 다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으로 부산항의 미시출장안마 물동량이 타격을 받고 있다.리아노보스티 “새로운 게 아니라 기존 구멍과 연관된 흔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국제우주정거장(ISS) 공기 유출 사고를 초래한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 캡슐 구멍 생성의 원인을 규명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이 우주선 벽에서 또 다른 드릴 작업 흔적을 발견했다고 타스 통신이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통신에 “천공 흔적이 우주선 거주 캡슐 내부 벽뿐 아니라 외부로부터 우주선을 감싸는 선체 벽 중간의 운석 방어 스크린에서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ISS 공기 유출 사고 뒤 소유스 캡슐 내부 구멍을 때우기에 앞서 우주인들이 내진경(內診鏡)을 이용해 구멍 내부를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했다면서 이 영상과 사진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운석 방어 스크린에 천공 작업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우주선 최종 조립 과정이나 시험·점검 과정에서 누군가가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추정하면서 지상 수송 과정에서 우주선이 손상됐을 가능성은 작다고 추정했다. 하지만 또 다른 우주·로켓 분야 소식통은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이것은 새로운 흔적이 아니라 앞서 발견된 것과 같은 구멍의 흔적”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발견된 구멍이 선체 벽을 완전히 관통하도록 뚫린 게 아니라 벽 중간 정도까지 뚫려 있는데 그 안쪽에서 추가 천공 흔적이 발견된 것이란 설명이었다. 통신은 또 ISS의 센서가 우주인들이 공기 유출을 발견하기 며칠 전부터 내부 압력 강하가 서서히 진행된 사실을 포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압력 강하가 위험 수준을 넘어섰을 때야 우주인들이 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전문가를 인용해 공기 유출이 서서히 일어났다는 것은 우주인 가운데 누군가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가능성을 줄여주는 것이라면서 만일 고의로 구멍을 뚫었다면 급속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상에서 어떤 이유로 뚫린 구멍을 메웠던 밀폐제가 우주에서 서서히 녹으면서 공기 유출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의 의견을 소개했다. 러시아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전날 공동성명을 통해 소유스 캡슐에 드릴 구멍이 생긴 경위를 밝히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 결론이 날 때까지 섣부른 예단이나 설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러시아 언론이 ISS에 체류 중인 미국 우주인이 병이 난 동료 우주인을 지구로 조기 귀환시키는 명분을 만들기 위해 우주선에 고의로 구멍을 뚫었을 수 있다고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이 러시아와 미국 우주 당국 간의 감정싸움으로 번지자 분쟁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인들이 우주선 내부의 공기가 밖으로 조금씩 빠져나가면서 내부 압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포착했다. 이에 모든 우주인이 공기 유출 근원지를 찾는 작업을 벌였고, 그 결과 지난 6월 ISS로 올라와 우주정거장과 도킹해 있던 러시아 소유스 MS-09 우주선에 지름 2mm 정도의 미세한 구멍 2개가 생겨 유출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우주인들은 선장인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밀폐접착제와 의료용 거즈, 덕트 테이프 등을 이용해 구멍을 때우는 작업을 벌여 일단 공기 유출은 차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자는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는 데 필요한 세 가지 분석 모델을 제시한다. 책에서 세 가지 모델은 현대사의 극적인 사건인 송고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화재 안전요원 배치,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자동심장충격기 지원 등 송고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Honor global platforms: https://www.facebook.com/honorglobal/ https://twitter.com/Honorglobal https://www.instagram.com/honorglobal/ https://www.youtube.com/honorglobal “남북 합의 잘 이행돼 대피소 갈 일 없기를…”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내용이 다수 발표되자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이날 남북은 지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군사분계선 기준 남북 10㎞ 폭의 완충지대를 둬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물론 비행금지구역 설정, 비무장지대(DMZ) 내 GP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남북관계가 악화할 때마다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고 총소리·포성이 일상화한 김포, 파주, 연천, 포천 등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포시 애기봉 일대 대북전단 살포 반대 등 김포지역에서 시민단체 활동을 한 이적 평화협정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김포는 해병대가 주둔해 늘 훈련이 이뤄지며 헬기나 전차, 사격소음 등의 주민피해가 발생한 지역”이라며 “한강 군사분계선에서 2㎞가량 떨어진 애기봉 일대에서는 앞으로 총소리, 포성이 사라질 것”이라며 반겼다.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 참관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찾아 경제 상황을 점검한다.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독일 국방장관이 중동 장기 주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오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은 송고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 네이버는 내달 11~12일 열리는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사전 참가 신청을 홈페이지(deview.kr/2018)에서 18일과 19일 각각 오후 3시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검색·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44개 세션이 열린다. (서울=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가 국내 내비게이션 앱 중 처음으로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을 시작한 카카오내비는 이로써 구글과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국내 내비게이션 앱이 됐다. 애플 카플레이에 적용된 카카오내비는 차량 라이트 센서를 통한 야간모드 자동 지원 등 최적화를 이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애플은 iOS 12 버전에서 카플레이에 외부 업체의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차량은 약 50만대로 추정된다. 카카오내비 관계자는 “애플 정책에 맞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사용자 피드백도 실시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외무장관은 최근 동부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벌어진 극우세력의 폭력시위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독일의 이미지가 실추됐다고 우려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사태가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출장안마추천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전문가 “명예훼손으로 보긴 어렵지만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소송 가능”수영복 사진 몰래 촬영했다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소지(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방송인 엘제이(LJ·본명 이주연)가 아이돌 출신 배우 류화영씨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류씨의 사진 여러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류씨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씨는 해당 게시물에 “허락을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느냐”면서 “명예훼손으로 신고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경향신문 =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진전 기대케 한 남북정상회담 첫날 은산분리 완화, 재벌 사금고화 원천봉쇄 장치 마련돼야 가계동향조사 개편, 통계 신뢰도 높이는 계기 되길 ▲ 서울신문 = 평양의 남북정상, 항구적ㆍ불가역적 평화시대 열어야 ’50년 집권론’ 외치는 이해찬 대표의 오만 청장 교체해 입맛 따라 통계 바꾼다는 의혹 어쩔건가 ▲ 세계일보 = 세 번째 평양 정상회담…北 ‘완전한 비핵화’로 화답하라 “NLL 자체가 비정상적”이라는 최재성의 ‘비정상’ 또 총성 울린 무역전쟁, 경제 체질 강화로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김정은 ‘핵 신고’ 결단을 결국 터지는 美ㆍ中 무역 전쟁, 정부 ‘설마…’ 하고 있는가 국가 통계를 달면 삼키고 쓰면 뱉나 ▲ 중앙일보 = 환대 속 평양 정상회담, 비핵화의 기회이자 시험대 미ㆍ중 2차 무역전쟁…정부 정책에 위기의식 안 보인다 흠결 많은 유은혜 장관 후보자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 한겨레 = 평양의 뜨거운 환대, ‘평화’ 결실로 이어지길 ‘그린벨트 해제’ 통한 주택 공급, 득보다 실이 크다 ▲ 한국일보 = 9ㆍ19 평양 합의, 비핵화 중재의 실질적 성과 담아야 법원 비협조가 초래한 사법농단 檢 수사팀 확대와 장기화 근본 문제 방치한 채 땜질 처방 그친 가계소득 통계 개편 ▲ 디지털타임스 = ‘명시적 非核化 약속’, 합의문에 담아야 한다 가계조사 개편, 통계왜곡 의도여선 안돼 ▲ 매일경제 = 세번째 마주앉은 文-金, 비핵화 이젠 실천이다 갈 데까지 가는 美ㆍ中 무역전쟁, 불확실성 커지는 한국 경제 ▲ 서울경제 = 대북제재 갈등속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확대되는 미중 무역전쟁…총력대응 나서라 심각한 이공계 기피 국가 미래의 위기다 ▲ 전자신문 = 성장률 2% 미만 전망, 내년 더 힘들다 일본 소재 부품 저력, 벤치마킹해야 ▲ 파이낸셜뉴스 = 그린벨트 놔두고 재건축 풀어라 인터넷은행법 이번엔 제대로 처리하길 ▲ 한국경제 = 남북경협 위한 전제조건과 원칙 분명히 해야 기업들 호소와 반대로 가는 최저임금 개악은 안 된다 커지는 글로벌 경제 경고음, 한국은 대비하고 있나 ▲ 건설경제 = 남북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 ▲ 신아일보 = 미ㆍ중 무역전쟁 장기화 대비를 ▲ 아시아투데이 = 3차 남북정상회담, 비핵화 진전에 성과 있기를 미ㆍ중 무역전쟁 격화…피해 최소화 방안 찾아야 ▲ 이데일리 = 북한의 비핵화 일정표가 관건이다 이러고도 집권당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 일간투데이 = ’4차 산업 기술 최하위권’ 이라는 충격적 평가 집값 폭등 잠재우는 신규 택지 공급 방안 돼야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자신의 박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는 등 정면으로 반박했다. 스페인 총리실은 14일(현지시간) 산체스 총리의 경제학 박사 논문이 대학의 연구진실성검증단과 표절 관련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고 밝혔다고 EFE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스페인의 우파 성향 일간지 ABC는 최근 산체스 총리가 2012년 써서 카미요 호세 셀라 대학에 제출한 경제학 박사 학위 논문의 일부 대목이 동료 경제학자들의 논문과 정부 발표문을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옮겨놓았다면서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산체스 총리는 정계를 잠시 떠나 있던 2012년 당시 대학에서 경제학을 가르치면서 ‘스페인 경제외교의 혁신’이라는 제목의 박사 논문을 썼다.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About the Los Angeles Auto Show and AutoMobility LA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1.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은행은 이날 정례 금리정책 회의를 열고 미국과 진행 중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불확실하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나다은행은 성명을 통해 “중앙은행은 나프타 협상 등 다른 통상 정책의 추이와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통상 관계의 긴장 고조가 세계 경제의 핵심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주에 이어 나프타 개정 협상을 재개했으나 핵심 쟁점에 관한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 합의 도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은행은 나프타 협상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경제 전반의 실적은 금리 인상이 필요할 만큼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가계 부채 수준이 감소세를 보이는 데다 주택 시장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고 기업 투자와 수출도 건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 분석가는 2분기 성장률이 당초 예상을 넘어 연율 기준 2.9%의 실적을 보였다고 말했다. 금융계는 내달 24일 열리는 정례 금리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캐나다은행은 지난 7월을 포함, 2017년 중반 이후 초저금리 상태의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했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되는 IoT 시대가 열림에 따라, 2020년 전후는 5G가 운용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CCL(*2)은 고주파대역의 5G 적용을 위한 PCB에 사용되는 소재로, 그 생산을 위해서는 낮은 전송 손실(*3)을 가진 소재가 필요하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출장아가씨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송고”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지금은 해물 칼국숫집과 해물 요릿집들이 즐비한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랜드마크가 된 빨간 등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된 오이도 생명나무는 해가 지면서부터 진가를 발휘한다. 석양에 실루엣으로 변했다가 야간에는 멋진 조명이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물하기 때문이다.’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6일 국민대에서 개최된 신규 ‘대학ICT연구센터’(ITRC) 현판증정식에 참석했다. 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경제뿐만 아니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한 만큼 인재들이 꿈을 키우고 핵심 연구인력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서울대 등 15개 ITRC가 선정됐으며, 연간 600여명의 학생과 75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비핵화 관련 합의를 한 가운데, 관심은 합의문(평양 공동선언)에 담긴 내용 외에 ‘플러스알파’가 있을지에 집중될 전망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탁한 추가적인 비핵화 관련 ‘약속’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18∼19일 이틀간 2차례 걸쳐 185분간 진행된 정상회담 등에서 김 위원장은 합의문에 담긴 내용 이상으로 비핵화와 그 상응조치에 대해 언급했을 것으로 보여 오는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전달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공동선언에 포함된 구체적 비핵화 관련 합의는 “유관국 전문가들 참관 하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용의”다. 후자에는 “미국이 6·12 북미 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 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단서가 붙었다. 7월 이후 강하게 요구해온 한국전쟁 종전선언이 이뤄질 경우 영변 원자로와 재처리시설, 우라늄농축시설 등 핵시설의 영구 폐기에 나설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문제는 이 같은 비핵화 조치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또는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등 북미대화의 재개로 연결될 수 있을지다. 문 대통령도 18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유도해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음을 시사했다.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는 외국인에 대한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를 추방하기 위해 일본의 165개 인권 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2016년부터 SNS를 통해 헤이트스피치 반대운동을 펴고 극우단체 집회를 저지하는 한편 헤이트스피치 억제를 위한 법과 조례 제정을 촉구해왔다. 이 단체의 세키타 히로오(關田寬雄·90) 회장은 “지금 일본에서 일어나는 헤이트스피치는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며 “우리는 헤이트스피치에 대항해 인간 존엄성을 회복하고 평화를 추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오기소 겐 씨는 2천회에 걸쳐 40만 명 이상에게 사이버 불링(cyber-bullying·인터넷상 괴롭힘) 예방을 위한 인터넷 에티켓 교육을 실시했다. 그는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는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남긴다”며 “얼굴을 맞대고 할 수 없는 말이라면 인터넷에도 역시 올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둥관에서 와인 사업을 하는 남아프리카 무역상 Denise Stubbs는 중국 문화를 “장기적 비즈니스 관계의 구축으로 ‘가족’의 구성원이 될 수 있다”고 표현한다. 중국의 와인 문화는 품질에 그치지 않는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비즈니스 파트너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데 달려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중국 사람과 비즈니스를 하게 될 때는 환영과 감사를 받는다고 느끼게 되는데, 환대하는 것이 그들 문화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실, 이는 둥관에서 열리는 Guangdong 21th Century Maritime Silk Road International Expo에 참여해 본 아프리카의 많은 사업가가 받는 느낌을 대변한다. 엑스포가 개최되는 해마다 너무도 많은 인기를 얻는데, 그 이유 중 하나로 해당 행사가 ‘더 많은 비즈니스와 협력을 위해 광둥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는 데 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 그녀, 아델 = ‘달콤한 노래’로 2016년 프랑스 공쿠르상을 받은 레일라 슬리마니의 데뷔작. 남성에 비해 은폐되고 다뤄지지 않은 여성의 성욕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하는 소설로 평가된다. 자신도 통제할 수 없는 욕망에 둘러싸인 여성 ‘아델’을 통해 삶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프랑스 언론 리베라시옹은 “현대판 ‘보바리 부인’”이라고 평했다. 이현희 옮김. 아르테. 300쪽. 1만4천원.(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또 자궁내막증은 경증에서 중증까지 진행 정도가 다양한데, 국내 한 연구결과를 보면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와 병의 경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근종은 아직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내분비 교란물질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에 작용해 잠재적으로 발병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2013년 미국생식의학회, 2015년 북미내분비학회는 최근 20여년간 내분비교란물질이 여성생식 및 연관 질환에 기여한다는 근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 만큼 주의를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실생활에서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을 피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와 같은 주요 물질들이 의식주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표시성분을 확인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내분비 교란물질 생산 및 처리에 대한 규제, 친환경 산업 및 연구 장려 등 국가, 사회적인 노력도 중요하다. 그리고 가임 여성이 처음으로 월경주기 이상, 골반-복부 통증, 심한 생리통, 월경량 변화가 나타나거나 복부에 종괴 등이 만져진다면 병원을 찾아 관련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모색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구체적 계획·요구사항 거론 가능성’보유핵’ 일부 폐기 시사했을지도 주목…’핵 신고’ 약속은 불투명 이어 신세대 국악인으로 구성된 ‘환타스틱 코리아’는 우리 전통 가락과 삼바 리듬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유쾌한 반응을 끌어냈다. 또 현지 성악가들이 ‘겨울연가’ 등 인기 드라마 OST를 노래하는 한류 클래식, ‘하이힐’ ‘카운트다운’ 등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케이팝 그룹 공연, 지역별 케이팝 경연대회 수상팀들의 경연 등 현지 한류 팬들을 행사의 주인공으로 내세운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는 브라질에서 한식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는 데 맞춰 대형 ‘K-푸드’관을 설치했다. 주요 농식품과 유망 상품을 전시하고 한국 전통 음료를 이용한 칵테일 쇼도 준비했다. 여기에 한국문화원은 한식에 관심 있는 현지인과 쉐프를 대상으로 웰빙 한식을 주제로 한 ‘K-마스터 쉐프 선발전’을 열었으며 우승자는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문화와 음식을 체험할 출장색시미녀언니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추석 연휴 시와 구·군이 유료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고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롯데백화점 광주점이 매출을 분석한 결과 출장샵추천 추석 선물세트로 건강기능식품의 인기가 높았다. 송고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1차 반응은 긍정적이다.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조치들로 종전선언과 맞물린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을 돌파할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이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철회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을 부탁한 추가적인 내용이 있을지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정의용 실장이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힌 대목도 말 그대로 흥미롭다. 우선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 더 구체적인 이행 계획을 거론했을 수 있어 보인다. 핵시설의 완전히 폐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미국이 종전선언에 동의할 경우 11월 초 미국 중간선거(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선거) 전에 영변 특정 시설의 폐기를 위한 중간 조치인 가동 중단을 하고 그것을 감시할 국제 사찰단을 수용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수 있어 보인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취임 후 지금까지의 국정운영 성과에 대해 긍정하는 비율이 채 20%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업 칸타르 소프르-원포인트의 최신 조사 결과를 보면, 마크롱 대통령의 취임 17개월의 성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19%에 불과했다.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3%에 그쳤고, 다소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16%였다. 반면에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60%에 달했다. 특히 매우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33%로 다소 부정적이라는 응답 27%보다 출장최강미녀 더 많은 것이 눈에 띄었다. 마크롱의 국정운영에 부정적이라는 의견은 직전 조사인 올해 1월보다 23%포인트 늘었다. 작년 대선 1차 투표에서 마크롱을 찍었다는 응답자 가운데 마크롱의 국정운영이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46%로 직전 조사 때보다 26%포인트 줄었다. 진성 지지자라고 할 수 있는 집단에서의 이탈 현상도 심각하다는 뜻이다. 유권자들은 특히 마크롱 대통령의 독선적이고 고집이 센 모습에 특히 실망감을 드러냈다. 복수응답을 허용하고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점을 질의했더니 응답자의 39%가 대통령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실수를 인정하면 좋겠다는 의견은 39%, 대화에 더 열려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28%가 나왔다.

이희호 “조화가 남북관계 개선 도움 되길”(서울·파주=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최재훈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 파주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의 하나로 1997년부터 매년 임진각 광장에서 장단콩 축제를 열고 있다. 올해 축제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축제 기간에 판매되는 장단콩은 165t으로 지난해 파주 전체 생산량의 10%를 차지한다. 장단콩 축제는 1990년대 신토불이 바람과 함께 성공을 거뒀다. 이로 인해 장단콩 재배면적도 크게 늘어 현재 파주 전체 콩 재배 농가는 756농가에 이른다. 지난해 1천130ha의 면적에서 1천650t의 콩을 생산했으며 올해도 이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장단콩은 다른 지역 콩보다 알이 굵고 윤기가 난다. 이는 식물성 에스트로겐(phytoestrogen)으로도 불리는 이소플라본(isoflavon)의 영향이 크다. 이소플라본은 콩단백질 중 하나로 우울증, 골다공증 등 여성호르몬이 부족해 나타날 수 있는 갱년기 증세를 완화시켜 준다. 에스트로겐과 구조가 비슷하고 부작용이 없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이소플라본을 하루에 25㎎ 이상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장단콩의 이소플라본 함유량은 다른 콩에 비해 약 50%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9일 오후 1시께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아파트 지하창고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진화됐다. 먼저, 강 씨의 성과가 순전히 본인 개인의 소유물인지에 대한 의문일 수 있다. 그가 조선 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처럼 유명 인사가 됐을까? 쉽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를 비롯한 사회시스템 발전의 도움을 받았다고 봐야 한다. 게다가 지구 위에 강 씨 혼자 산다면 이런 성과도 불가능하다. 경쟁에서 밀렸던 수많은 사람, 그를 이끌어줬던 스승과 선배, 동료들도 그의 성공에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강 씨의 성과물은 온전히 그만의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식의 주장을 펼쳤던 대표적인 사람이 미국의 정치 철학자 존 롤스다.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구광모 LG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과 함께 들어서자, 먼저 와 기다리던 북측 인사들이 한 줄로 일어나 서서 남측 경제인들을 반갑게 맞았다.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라며 “통일과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특히 남측 경제인들이 돌아가며 자신을 소개할 때는 각 기업의 사업 특성을 짚으며 구체적으로 관심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사업 부문은 ‘철도’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거다”라는 리 부총리의 말에 좌중이 웃음으로 답했는데, 이는 그만큼 철도사업이 향후 경협 중 가장 구체적인 청사진이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질 수 있는 분야라는 뜻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재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경협의 핵심 내용은 경의선과 동해선 등 철도 연결과 현대화다. 동해선 남측 구간에 대해선 국토교통부가 올해 중 연결 공사에 착수하기 위해 총사업비(2조3천490억원)까지 책정해 놓은 상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철도 연결을 통한 ‘동아시아 경제공동체’와 접경지역에 제2의 개성공단을 짓는 ‘통일경제특구’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9월 19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발생한 극우세력에 의한 폭력시위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메르켈 총리는 송고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출장연애인급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For more information about Mars, please visit

For more information about Mars, please visit www.mars.com. Join us on Facebook.정부 “뒤늦게나마 우리 제안 수용 환영”…이르면 내달 중하순 개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김정은 기자 = 북한은 송고 회담에서 랴오닝 주지사 Tang Yijun은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에서 독특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대일로” 건설에서 중요한 교점인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보하이 림(Bohai rim)에 가깝고, 동북아시아를 향해 열려 있으며, 활기와 활력으로 가득하다. The experimental results that will be presented strongly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cell killing activity of MEN1112/OBT357 on SKNO-1, HL60 and K052 cell lines.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8일(현지시간) 평양에서 비핵화 문제를 놓고 머리를 맞대고 있는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정상회담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언급 자체를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도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패를 좌우할 비핵화 논의에 대한 기준점을 분명히 제시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행동들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이행할 역사적 기회(historic opportunity)”라며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들’(meaningful verifiable steps)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FFVD가 미국과 국제사회의 공유된 목표라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남북 정상이 진행 중인 비핵화 논의를 겨냥해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포괄적이고 추상적인 의지 표명의 ‘말’이 아닌 손에 잡힐 수 있는 비핵화 행동이 담보돼야만 남북이 원하는 연내 종전선언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선(先)비핵화-후(後)종전선언’ 입장을 일단 재확인한 차원으로 볼 수 있다. 비핵화의 ‘어음’이 아닌 ‘현찰’이 확보돼야만 남북 간 ‘평양 빅딜’이 비핵화 협의의 직접적 주체인 북미간 성공적 주고받기로 연결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남북이 미국의 ‘눈높이’를 충족하는 결과물을 내놓느냐 여하에 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과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탄력 등 이후의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프로세스의 항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비핵화의 진정성을 입증해야 할 당사자인 김 위원장으로서는 미국의 신호 발신에 강한 압박을 느낄 수밖에 없어 보인다. 중재자로서 북미의 간극을 좁히며 비핵화 협상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야 할 부담을 안은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김 위원장과의 비핵화 논의에 있어 미국의 이 같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도록 협상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무부가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그동안 종전선언을 위한 선행 조건으로 ‘핵 신고 리스트’ 제출을 요구해왔다는 점에 비춰 이에 준하는 ‘가시적 행동’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거론돼온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 등의 수준을 넘어 부분적으로나마 신고 리스트 제출이나 핵·탄도미사일(ICBM) 반출 등 핵 폐기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거듭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그동안 절충안으로 거론돼온 가운데 남북미 모두 수긍할 수 있는 ‘창조적 방안’으로 수렴될지에 촉각이 모아진다.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흥출장안마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필리핀을 휩쓴 슈퍼태풍 ‘망쿳’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157명으로 늘었다. 현지 일간 필리핀스타는 19일 지방 재난 당국의 보고를 종합한 결과 이번 태풍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64명은 산사태로 광부와 가족들의 합숙소와 판자촌이 매몰된 필리핀 북부 벵게트 주 이토곤시에서 희생됐다. 또 18일 현재 이곳에는 아직 57명이 매몰돼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오는 11월 첫 자서전을 내고, 고향 시카고를 시작으로 전국 북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미셸은 12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자서전 출간 준비 완료를 공표하면서 첫 책이 나오는 오는 11월 13일, 시카고의 대형 실내 경기장 유나이티드 센터(United Center)에서 예비 독자들과 “친밀한 대화”를 나누겠다고 밝혔다. 미셸은 시카고 남부에서 태어나 자랐고, 또 시카고에는 오바마 대통령 기념관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행사 주최 측은 12일 오후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있으며 오는 20일 제한적으로 표를 팔기 시작해 21일 일반에 판매할 예정이다. 일정은 시카고에 이어 11월15일 로스앤젤레스 ‘더 포럼’, 11월17일 워싱턴DC ‘캐피털 원 아레나’, 11월24일 보스턴 ‘TD가든’, 11월29일 필라델피아 ‘웰스파고 센터’, 12월 1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 12월11일 디트로이트 ‘리틀 캐사르 아레나’, 12월13일 덴버 ‘펩시 센터 아레나’, 12월14일 산호세 SAP센터, 12월17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 등이다. 행사 시작 시간은 모두 현지 시간 오후 8시로 잡혀있다. 오바마 부부는 작년 2월 미국 출판사 펭귄 랜덤하우스와 자서전 출간 계약을 맺었다. 정확한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업계 관계자들은 판권료가 6천만 달러(약 650억 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했다. 미셸은 2013년, 백악관에서 텃밭을 가꾼 경험을 책으로 펴낸 일이 있으나 자서전 출간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담대한 희망’ 등의 책을 낸 오바마 전 대통령은 아직 구체적인 자서전 출간 계획이 없다. 미셸은 지난 2월 자서전 비커밍 출간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책은 한국어 포함 24개 언어로 동시 출간되며, 미셸은 미국 내 북투어에 이어 내년에는 해외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바마 부부는 지난 5월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와 영화·다큐멘터리 시리즈 등 콘텐츠 제작 계약도 체결했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변화무쌍한 보컬, 강렬한 기타와 박진감 넘치는 드럼. 중화권 최고의 록밴드 우위에톈(五月天·Mayday)이 등장하자 공연장의 공기는 순식간에 후끈 달아올랐다. 아신(본명 陳信宏·43·보컬), 괴수(溫尙翊·42·기타), 석두(石錦航·43·기타), 마사(蔡昇晏·41·베이스), 관우(劉冠佑·45·드럼)까지 우위에톈의 다섯 멤버는 8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3천여 팬들 앞에 섰다. 우위에톈은 최고의 무대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했다. 탄탄한 라이브부터 화려한 무대장치와 특수효과까지, 단연코 올해 국내에서 열린 외국 뮤지션의 공연 가운데 손에 꼽을만한 무대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3시간 가까이 ‘건배’(乾杯), ‘갑자기 네가 너무 보고싶어’(突然好想爾), ‘고집’(頑固) 등 22곡을 선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현빈(36)이 악역으로 돌아왔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협상’(이종석 감독)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1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현빈은 어떤 질문에도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조곤조곤 답했다. 평소에도 언성을 높여 화내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한다. 화가 날 때는 ‘그럴 수도 있지’하고 몇 번 되뇌면 저절로 풀린다고 했다. 욕설을 내뱉으며 협박과 회유를 일삼는 스크린 속 거친 모습과는 완전 딴판이다. 현빈은 “제가 가진 이미지의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경찰과 기자가 납치되자, 경찰 소속 최고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나서 인질범 민태구와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범죄영화다. 송고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교류의 물꼬가 트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양측 언론교류도 본격적으로 논의 선상에 오를 전망이다.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의 청와대 오찬에서 자문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이 “남북 언론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말해 현재 정체된 언론교류 분야에도 불씨를 지필지 주목된다. 특히 임 이사장은 “남과 북의 통신사가 서로의 건물에 들어가 상주하며 활동을 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임 이사장의 이런 언급은 뉴스통신사 교류가 독일 통일 전 동서독 간 언론교류의 시발점이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동서독의 경우 1972년 11월에 체결된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에 따라 뉴스통신사 간 특파원의 상호 파견으로 언론교류의 문이 처음 열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본명 張藝興·27)와 노르웨이 출신의 DJ 앨런 워커(Alan Walker·21)가 싱글 ‘쉽’(Sheep)을 발매했다. 이는 2017년 발표된 레이의 솔로 앨범 수록곡 ‘쉽’을 워커가 리믹스한 것이다. 새로운 가사와 붐바스틱 트랩 풍의 사운드로 단장한 ‘쉽’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했다. 워커는 대표곡 ‘페이디드’(Faded)로 유튜브 조회수 18억 건을 기록한 전자음악계 스타다. 지난해 발표한 ‘올 폴즈 다운’(All falls down)과 ‘얼론’(Alone)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워커는 오는 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로 내한한다. KT와 BC카드, 매일경제 등이 함께 주는 이 상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국 1천여종 축제를 분석해 콘텐츠, 마케팅, 전문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정량화된 데이터를 토대로 평가한 상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지난 7월 제12회 피너클어워드 한국대회에서 ‘IT 로봇 종묘제례악 공연’으로 어린이 프로그램 부문에 입상했다. 51번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내달 11∼14일 영동천 둔치와 난계사 일원에서 펼쳐진다.유럽의회, 법안 통과…”범죄활동 관련 의심되면 압류도 허용”EU이사회 승인 후 발효…현금 휴대 조항은 발효일 30개월 후 시행(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앞으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입국하거나 출국할 때 현금뿐만 아니라 금, 선불카드 금액을 합쳐서 1만 유로(약 1천300만 원)를 넘을 경우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 18일 유럽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12일 본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현금유통에 관한 새 법안에 대해 표결을 해 찬성 625표, 반대 39표, 기권 34표로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EU는 그동안 현금 1만 유로가 넘을 경우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처벌했으나 현금에 대한 개념 범위를 넓혀 금과 선불카드도 신고대상 범위에 포함하기로 했다. 유럽의회는 이미 EU 이사회와 협상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한 바 있어 이사회의 공식적인 승인만 내려지면 이 법안은 발효되며, EU 입·출국자 현금 휴대에 관한 조항은 법 발효일부터 30개월 후에 시행된다. 함춘호는 1986년 시인과 촌장 멤버로 활동을 시작, 이후 조용필과 송창식 등 유명 뮤지션 작품에 참가하고 콜걸강추 있다. 오디세이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가시나무’ 등 곡을 들려준다. ‘입영 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도 만날 수 있다. ‘내가 만일’, ‘사랑이 꽃보다 아름다워’로 이름을 알렸고, 민중가요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를 주는 안치환도 무대에 선다. 몽골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민속예술그룹 ‘초원의 바람’의 전통악기 연주도 볼 수 있다. 이 밖에 버클리 음대 출신 실력파 4인조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중요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과 함께 재즈와 민요라는 이색 콜라보(협연)를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일 “매년 4천 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 하늘 아래 음악회 울주 오디세이와 함께 올해도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노출되기 시작한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갈등이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분출된 것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 지속을 강조하고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 완화 또는 해제를 요구해왔다. 이 같은 갈등이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채택을 놓고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는 대북제재위 소속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보고서를 이달 초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자신들의 제재위반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러시아의 압력으로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제재위반 부분이 삭제된 수정안이 나왔다면서 수정 보고서의 채택을 막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출장시 맡은 미국이 ‘비확산과 북한’을 주제로 출장샵후기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제재위반 행위는 물론, 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쐐기를 박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이를 속여왔다면서 러시아를 매개로 제재위반 행위에 대한 맹공을 퍼부었다. 러시아 국민이나 관련 단체 등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등 금수품목을 이전하는 데 관여했고, 러시아가 이를 묵인, 방조 또는 지원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가 자연재난이 발생할 때 주민 대피계획을 보다 체계적으로 세우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은 19일 부산시와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재단은 올해 1억2천만원을 지원해 부산 시내 낡은 어린이놀이터 바닥 포장공사와 놀이시설 설치, 안전진단 등을 지원한다. 재단은 2014년부터 부산지역 아동센터 13곳의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해왔다. 아동센터를 한국거래소 제휴센터로 지정해 금융교육과 각종 복지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삼성생명·한화생명과 달리 약관문제 아닌 개별사안 판단”(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KDB생명은 19일 ‘즉시연금 과소지급’ 논란과 관련해 추가지급을 권고한 전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 결정을 두고 ‘개별 사안에 대한 판단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KDB생명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금감원 분조위의 권고는) 본 건에 대해 상품에 대한 설명이 부족해 지급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일괄지급 권고의 의미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KDB생명은 금감원 분조위가 보도참고자료에서 ‘안건별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따라 개별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표현한 점을 거론하면서 “타사 유형처럼 약관상 문제가 아니라 개별 사안에 대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분조위 추가지급 권고가 나오고 일괄구제 요구가 뒤따랐던 삼성생명이나 한화생명[088350]과 달리, 이번 건은 약관상 문제점이 지적된 게 아닌 만큼 일괄구제로 연결되기 어렵다는 게 KDB생명의 입장이다. KDB생명 즉시연금은 4천여건이며, 일괄지급할 경우 추가로 줘야 하는 금액은 약 250억원으로 추정된다. KDB생명은 “추후 금감원 결정문 공시 이후 내부 의사결정을 통해 구체적인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분조위는 전날 “피신청인(KDB생명)이 신청인에게 연금액 산출 기준에 관해 명시·설명했다는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신청인 요구대로 추가지급을 권고했다. 이로써 약관에 따라 크게 3가지 유형으로 분류된 즉시연금 추가지급 분쟁(삼성생명[032830], 한화생명, KDB생명)에서 분조위는 모두 생보사의 추가지급 권고를 내렸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4528/Saferide_Airbiquity.jpg국가안보 우려에 기술기업 인수 불허…금지 법안 제정하기도미국 이어 독일, 캐나다, 영국 등 中 자본 거부하는 나라 늘어 During the summit, Liaoning provincial governor Tang Yijun said that Liaoning has the unique geographical advantage in northeast China. As an important node of “one belt one road” construction, Liaoning is backed by northeast China, adjacent to the Bohai rim and open to northeast Asia, and also is full of vitality and vigor.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는다. 아울러 팔레스타인의 ‘목줄’을 더욱 죄고 이스라엘의 편을 들어주는 행보도 가속하기로 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출장몸매최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낮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보수단체 ‘연방주의자협회’ 연설을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한다.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우리 시민과 동맹국 시민들을 불법적인 법원(ICC 지칭)의 부당한 기소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어떤 수단도 사용할 것”이라고 공표할 예정이다. 이는 ICC가 구금자 학대와 전쟁범죄 가능성에 관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한 미군과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을 조사하겠다고 요청한 데 따른 반응이다. 이와 함께 팔레스타인 측의 요구로 ICC가 가자지구 유혈사태 등에 대한 이스라엘의 범죄 혐의를 수사할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견제구 성격도 있다고 외신들은 해석했다. 만약 ICC가 미국에 대한 조사를 강행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는 ▲ ICC 판·검사들의 미국 입국 금지 ▲ 미국 금융체계에서 이뤄지는 자금 제재 ▲ ICC 판·검사들에 대한 미국 내 기소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볼턴 보좌관이 설명했다. 또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미국 시민을 ICC에 넘기지 못하도록 구속력 있는 양자협정들을 추진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ICC의 권한을 제약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한화는 NC 다이노스와의 창원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7-4로 승리했다. 4-2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한화는 9회 1사 후 이용규가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회를 잡았다. NC 투수 강윤구가 흔들리며 송광민과 재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 1사 만루가 됐다. 대타 백창수가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김태균의 3루수 쪽 내야안타로 결승점을 올렸다. NC 3루수 지석훈의 1루 송구 실책까지 겹쳐 나머지 주자 둘도 모두 득점해 승부를 기울였다. 9회말 등판해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진 정우람은 시즌 33세이브(5승 3패)째를 챙겼다.(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경기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책학과를 졸업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선보인 속옷 브랜드 ‘언컷’이 모든 브래지어에 와이어를 없애는 등 편안함을 콘셉트로 내세우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란제리 중심 편집매장 ‘엘라코닉’이 자체 제작한 속옷 브랜드 언컷이 론칭 송고 한은이 독립성을 강조하지만 실제로 정부의 눈치를 전혀 안 보는 것은 아니다. 한은 총재를 대통령이 임명하고 있는 데다 금통위원들 인사에도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는 현실에서는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이런 구조에서 정부가 이런저런 발언으로 금리의 방향을 제시하면 금통위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진다. 두말할 출장만족보장 것도 없이 당·정·청 관계자들은 금리에 대해 말조심을 해야 한다. 송고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 ST. PETERSBURG, Russia, September 17, 2018/PRNewswire/ — The 2nd 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 the national fishery sector’s premier event, took place in St. Petersburg on 13-15 September 2018.

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는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고를 두고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하는 일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으니 대응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케어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동물 포획이 불가피하더라도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며 “시민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당국의 의지는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케어는 “이번에 퓨마에게 실탄을 쏘기 전 마취액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었겠다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케어는 “퓨마를 동물원에 데려다 놓은 것도 인간이고, 퓨마가 우리를 탈출한 것도 인간의 관리가 소홀한 탓이었고, 탈출한 퓨마를 죽인 것도 인간”이라며 “퓨마와 같은 야생동물을 전시하는 동물원이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 아우내 장터 음식…길손 발길이 끊이지 않던 곳 병천은 충북 진천, 청주에서 천안삼거리를 거쳐 서울로 올라가는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예부터 길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던 곳이었다. 교통의 요충지는 사람들의 발길로 항상 붐비기 마련이다. 조선 후기에 재래시장이 생기면서 이곳 병천에는 장꾼들이 사방에서 몰려들었다. 지금도 주말이면 500∼1천명이 다녀가고, 독립기념관 등 주변에서 큰 행사라도 열리는 날이면 1천∼1천500명이 찾아온다. 병천의 또 다른 이름은 ‘아우내’다. 병천천과 광기천이 만나는 지점에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병천(竝川)은 ‘두 개의 내를 아우른다’는 뜻의 순우리말 ‘아우내’에서 유래한다. 오일장이 열리는 매월 1일과 6일, 11일과 16일, 21일과 26일이 되면 면민은 물론 외지인들로 이곳 장터가 더욱 북적거린다. 이로 인해 식당마다 순대국밥을 먹으려는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순대국밥만큼 장꾼들의 허기진 배를 채울 수 있는 값싸고 맛 좋은 음식이 없기 때문이다. 1960년대에 이곳 병천면에 돼지고기를 취급하던 햄 공장이 생긴 후에 아우내 장터에 순대가 본격적으로 보급됐다고 전해지고 있다. 주민들이 햄을 만들고 남은 돼지 소창에 각종 채소와 선지를 넣어서 먹음직스럽게 순대를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그 이후 병천순대는 병천장에서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음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1970년대 이전에는 장터가 열리는 날에만 순대국밥을 팔다가 그 이후부터는 자리를 잡고 순대국밥을 팔기 시작했다. 아우내 장터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초반이다. 인근에 중소기업이 많이 들어서자 순댓집들도 늘어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과거에는 가을과 겨울철에 계절 음식으로 인기가 많았다. 요즘은 계절과 관계없이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찾아온다. 천안·아산 등 근처 도시보다 멀리 서울·경기 등 외지인들이 찾아오는 비율도 훨씬 높아졌다. 서울에서 출발한 전철이 천안을 거쳐 아산까지 오가면서 목욕은 아산에서 한 뒤 출출한 배를 병천에서 순대국밥으로 채우고 가는 어르신들도 꽤 늘었다. 영국은 북아일랜드를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명절 연휴 때 역귀성 하는 트렌드에 더해 ‘호캉스’를 즐기려는 가족들이 많아지면서 호텔업계가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을 기다리고 있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명절은 호텔업계의 전통적인 비수기였으나, 작년 사상 최대로 긴 명절에 호황을 누렸던 호텔들은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좋은 실적을 낼 전망이다. 서울웨스틴조선호텔은 18일 기준 올해 추석 패키지 예약률이 작년 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당일 예약이 많은 기간이라 예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조선호텔은 전망했다. 조선호텔은 레트로에 복고 아날로그 감성, 현대적인 시각, 색감의 재미를 더한 ‘추석회동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은 추석 패키지를 포함 추석 기간 객실 예약률이 지난해 대비 약 30% 증가했다. 추석 패키지만 놓고 보면 작년보다 예약률이 현재까지 약 25% 증가했고, 기간이 아직 남아 추가 예약도 기대하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은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실속 있는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다익선’ 패키지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경우도 시그니엘서울은 작년 대비 소폭 상승했고, 평주보다 2배 가량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롯데호텔월드는 현재 이미 거의 만실이다. 한화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더플라자’의 추석 패키지 예약률도 작년 대비 5% 정도 상승했다. 더플라자는 최근 소비 트렌드인 가심비(가격대비 높은 만족도)를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인테리어를 한 객실에서의 휴식과 특별한 기프트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추석 패키지를 마련했다. 한화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서울 특급호텔의 내국인과 외국인 투숙 비율이 유일하게 뒤집히는 기간이 명절”이라며 “이번에도 지방에서 올라오는 역귀성 고객은 물론 많은 분이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한다.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는다.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이다. 허창옥 의원 등 제주도의회 의원 22명은 ‘신화역사공원 등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요구서’를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허 의원은 행정사무조사 필요성에 대해 “지난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특별업무보고 결과 도의회가 동의한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신화역사공원 상·하수도 물사용량 원단위(原單位)가 변경 적용됐음이 밝혀졌다”며 “이미 상·하수도 용량을 초과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도의회가 동의한 사항을 도에서 임의대로 축소 적용하는 하는 것은 대의기관을 무시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신화역사공원 사례를 통해 인·허가 절차, 관련 부서 협의, 세재감면혜택,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의회 차원의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상·하수도 용량 등 관련 부서 협의와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제주 투자자본에 대한 행정의 신뢰를 회복하고, 궁극적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투자정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연해주 지역 선관위는 20일 자체 회의를 열고 중앙선관위의 권고를 검토할 예정이다. 중앙선관위가 재선거를 권고한 이상 지역 선관위도 이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재선거 결정이 내려지면 오는 12월 투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연해주에선 앞서 16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가 실시됐다. 이날 2차 결선투표는 지난 9일 전체 지방선거 때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1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50% 이상을 득표하지 못하면서 실시됐다. 러시아 선거법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상위 1, 2위 득표자를 상대로 2차 결선투표를 실시해 다수 득표자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후보로 나선 현 주지사 권한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가 46.56%, 제1야당인 공산당 후보 안드레이 이셴코가 26.63%를 얻었다. 일주일 뒤 치러진 결선투표에선 타라센코가 49.55%(25만3천200표), 이셴코가 48.06%(24만5천550표)의 득표율을 보여 타라센코가 근소한 차로 승리한 것으로 나왔으나, 이셴코가 개표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가는 등 논란이 일었다. 96% 개표 때까지도 줄곧 앞서가던 이셴코가 막판에 타라센코에 뒤진 것으로 집계되면서 이셴코가 “마지막에 개표가 이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등 4개 구역에서 개표 부정이 있었다”고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수백 명의 공산당 지지자들도 17일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광장에 모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지한 여당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뻔뻔한 부정이 저질러졌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반면 타라센코 선거운동본부 측에서는 이셴코 측에서 공산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을 동원해 투표소로 운송하고 돈으로 매수하는 등의 부정을 저질렀다고 맞불을 놓았다. 이처럼 선거 부정 파문이 확산하자 결국 중앙선관위가 개표 결과 무효화를 결정한 것이다. 크렘린궁도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미는 후보의 승리보다 선거의 합법성, 순수성, 공정성을 더 중시한다”며 중앙선관위 결정을 지지했다. 타라센코와 이셴코 두 후보는 모두 재선거가 최종 결정되면 다시 입후보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콜걸업소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리라화 안정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달렸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금리가 고물가의 원인이라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시각을 반복적으로 드러냈다. 이날도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발표에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앙카라에서 열린 무역업계 행사에서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내리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신흥시장 담당 이코노미스트 제이슨 투베이는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불특정 다수 시민을 겨냥한 테러식 공격 사건이 발생해 송고 국산 안경 수출은 1960년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물꼬를 텄다. 홍콩에 3천 달러어치를 수출해 품질을 인정받자 주문이 쇄도했다고 한다. 국산 안경 수출액은 1964년 3만1천 달러에서 1969년 60만4천 달러로 늘었다. 홍콩, 베트남이 주요 수출 대상 국가였고 북미, 영국, 아프리카에도 진출하며 고도성장 발판을 다졌다. 1960년대는 국가 경제 차원에서 외화 획득이 곧 성장을 의미하는 시대인 만큼 해외시장 진출은 안경제조업체 최대 목표였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인간 게놈지도가 완성된 지 15년이 흘렀지만, 과학자들의 ‘편식’으로 약 2만개의 인간 유전자 중 1만8천여개는 여전히 미지의 영역에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약 30%의 유전자에 대해서는 연구논문이 단 한 차례도 발표된 적이 없으며, 이런 추세라면 100년이 흘러도 연구에서 완전히 소외된 인간 유전자가 남아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토머스 스퇴거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15년까지 발표된 유전자 관련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런 편향된 연구 경향이 확인됐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PLoS) 온라인 학술지인 ‘PLoS Biology’에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 출장여대생 유전자 연구가 약 2천개에만 집중되면서 폐암 관련 유전자나 유방암 유전자군 등 정작 의학적으로 중요한 유전자 연구는 등한시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선의로 시작된 연구지원 정책이 새로운 유전자 연구 영역을 개척하기보다는 게놈지도가 완성되기 전인 1980~90년대에 이미 많은 것이 밝혀진 유전자에 대한 추가 연구만을 부추기고 있고, 갓 박사학위를 딴 연구원들도 기존 연구가 빈약한 유전자 연구에 나서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기 때문으로 지적됐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박사급 연구원과 박사과정 학생이 밝혀진 것이 별로 없는 유전자에 대한 개척자적 연구에 나서 나중에 독립적 연구자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은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부터 15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지린성(吉林省) 투먼시(圖們市)를 방문한다. 방문 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2018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고 투먼시와 교류의향서를 교환한다. (포항=연합뉴스) 송고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몽골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동방-2018 전체 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서 가상적의 공격을 저지하고 모든 화력을 동원한 공세를 통해 반격에 나선 뒤 적을 궤멸시키는 연습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푸틴은 격렬했던 훈련이 모두 끝난 뒤 군인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여러분이 훈련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모든 부대가 부여된 임무를 완수했다”면서 “여러분은 군사적 전문성을 과시하고 가상적의 군사적 위협에 성공적으로 대응하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치하했다. 그는 훈련에 참가한 중국과 몽골 군대에 각별한 감사를 표시하고, 제2차 세계대전에서 적과 맞서 싸운 세 나라 군대의 오랜 전우적 관계를 상기시키면서 “오늘날 세 나라 군대는 힘을 합쳐 유라시아 공간의 안정과 안보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은 훈련 과정에서 뛰어난 활동을 보인 러시아 군인 4명, 중국 군인 4명, 몽골 장교 2명 등 10명에게 메달을 수여했다. 이번 동방-2018 훈련은 옛 소련 시절인 1981년 약 10만 명의 병력이 참가해 러시아 서부 지역에서 실시한 ‘서부-81′ 훈련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시베리아·극동 지역에 해당하는 동부군관구의 여러 훈련장과 공군 및 방공부대 훈련장, 베링해와 오호츠크해 등에서 다양하게 진행되는 훈련에는 모두 30만 명의 병력과 1천 대 이상의 군용기, 3만6천 대의 전차 및 장갑차, 80척의 군함 등이 투입된다고 러시아 국방부는 소개했다. 2018년 현재 러시아의 전체 병력은 약 100만 명으로, 전체 병력의 3분의 1 정도가 훈련에 참여하는 셈이다. 중국도 3천200여 명의 병력과 각종 군사장비를 보냈으며 몽골 군대도 동참했다. 서방은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두 강국인 러시아와 중국이 연합훈련을 펼치는 것에 우려를 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해 동유럽과 인접한 서부 지역에서 수만 명의 병력과 70대의 군용기, 680여 대의 탱크 등을 포함한 군사장비, 200여 문의 대포 등을 투입한 대규모 군사훈련 ‘서방-2017′을 벌여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반발을 산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추골 훈련장에서 한 연설에서 “러시아는 평화를 애호하는 국가로 다른 나라를 침공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이날 훈련에 59개국 87명의 참관단이 훈련을 지켜본 것도 이를 증명한다고 주장했다.